Search

박영순의원, 미얀마 CRPH 공식서한 국회 전달 예정

“국제사회와 함께 미얀마 민주주의가 승리하는 그날까지 응원하고 지지할 것“

- 작게+ 크게

최진희
기사입력 2021-03-03

한-미얀마 의원친선협회 부회장인 박영순의원(더불어민주당, 대전 대덕구)은 3일 미얀마 민주주의 회복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 얀 나인 툰티 민족민주연맹(NLD) 한국 지부장으로부터 CRPH의 공식서한을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서한은 미얀마 민주주의 회복을 위해 대한민국 국회의 협조를 요청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박의원은 전달받은 서한을 박병석 국회의장 및 송영길 외통위원장에게 전달하고, 국회 및 시민사회와 함께 미얀마 민주회복을 위한 연대와 지지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는 미얀마 집권여당 민족민주연맹(NLD) 한국지부, 미얀마 군부독재타도위원회, 재한 미얀마노동자회, 재한 미얀마유학생회, 재한 미얀마청년연대, 5.18 기념재단, 정치하는 엄마들, 문화유산 회복재단, 역사교육바로세우기 시민테트워크, Myanmar spring revolution supporters(KOREA) 등 20여개 단체가 참석했다.
 
박 의원은 인사말에서 “미얀마 군부 쿠데타는 민주주의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며, “미얀마 군부 쿠데타 발생 이후 동료의원 54명과 미얀마 군부 쿠데타 결의안을 대표발의했고, 지난 2월 26일 결의안 대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그간의 경위를 설명했다.
 
박의원은 “미얀마 소식을 접하고, 우리가 30여년 전 시민의 힘으로 군부독재를 물리치고 민주화를 쟁취해 낸 경험이 떠올랐다”며, “SNS에서 미얀마 젊은이들이 한국어로 “도와주세요”라고 했을 때 외면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박의원은 “대한민국은 국제사회와 함께 미얀마의 민주주의가 승리하는 그날까지 응원하고 지지할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나눔일보 = 최진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