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분실폰 찾기 플러스' 출시 SK텔레콤, '휴대폰 잠금·초기화·위치추적 간편-유심빼도 단말기 잠금 가능'

화면에 연락요청 메시지 입력, 필요시 스마트폰에 담긴 각종 정보 삭제

- 작게+ 크게

조영자선임기자
기사입력 2013-11-04

회사원 김 씨는 어젯밤 회식 후 얼마 전에 산 스마트폰을 잃어버렸다. 개인정보 유출이 걱정된 김 씨는 우선 SK텔레콤의 ‘분실폰 찾기 플러스’ 서비스를 이용해 원격으로 휴대폰을 잠그고, 바탕화면에 ‘돌려주시면 10만원 드리겠습니다’라고 입력했다. 위치추적을 해보니 회식장소에서 두 정거장 떨어진 곳에 있었다. 바탕화면 문구를 다시 ‘ㅇㅇ구 ㅇㅇ동 주민분 찾아가기 전에 휴대폰 돌려주세요’라고 바꾸자, 한 시간 후 경찰서에 휴대폰이 접수됐다는 연락이 왔다.
 
이런 휴대폰찾기 시나리오가 현실화됐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스마트폰을 분실했을 때 간편하게 휴대폰을 잠그고, 현재 위치를 알아보며, 필요시 스마트폰에 담긴 각종 정보를 삭제할 수 있는 '분실폰 찾기 플러스' 서비스를 4일 출시했다.
 
스마트폰을 분실해도 당황하지 말고 고객센터에 전화하면, 원격으로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스마트폰이 어디 있는지도 알아볼 수 있다는 것이 SK텔레콤측의 설명이다.
 
 
▲ SK텔레콤은 스마트폰 분실시 간편하게 휴대폰을 잠그고, 현재 위치를 알아보며, 필요시 스마트폰에 담긴 각종 정보를 삭제할 수 있도록 하는 '분실폰 찾기 플러스' 서비스를 4일 출시했다.     © 조영자선임기자 (사진=SK텔레콤 제공)

 
 
이 서비스는 기존의 '분실폰 찾기'를 업그레이드한 것으로, 팬택 '시크릿노트' 단말을 시작으로 향후 SK텔레콤에서 출시되는 모든 스마트폰에 기본 탑재될 예정이다. 또한, 미리 서비스에 가입하지 않아도 고객센터(국번없이 114)와 온라인 T월드(www.tworld.co.kr)를 통해 무료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한다.
 
분실폰 찾기 플러스가 적용된 단말기는 유심(USIM)을 빼도 인터넷만 연결되면 원격으로 단말을 잠글 수 있다. 단말 설정이 ‘데이터 사용 안함’으로 되어 있고 WiFi가 꺼져 있더라도, 자동으로 데이터와 WiFi를 켜서 인터넷에 접속한다. 물론 단말기를 습득한 사람이 자기의 유심으로 바꿔 끼거나, 유심을 빼고 WiFi로만 인터넷에 접속해도 바로 잠금 설정이 된다.
 
또, 일단 잠금에 성공하면 공장초기화를 하더라도 풀리지 않는다. 이는 분실폰 찾기 플러스가 기존 애플리케이션 형태의 분실 대비 서비스와 달리, 이통사 네트워크와 단말 자체 프로그램 연계를 통해 구현되기 때문이다.
 
단말을 잠그면, 주인의 비상 연락처로 전화가 연결되는 '휴대폰 주인에게 연락하기' 버튼과 '긴급전화' 버튼만 표시되고 이 외 모든 기능은 이용할 수 없게 된다. 와이파이 접속과 USB 연결까지 차단된다.
 
통상 고가의 스마트폰이 분실되면 불법 상거래 대상이 되는 경우가 많은데, 모든 기능을 원천 차단함으로써 회수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SK텔레콤은 기대했다.
 
또, 화면에 '돌려주시면 후사하겠습니다', ‘ㅇㅇㅇ에 맡겨 주세요’와 같은 문구를 실시간으로 표시할 수도 있어, 스마트폰이 잠겨 있어도 습득자에게 원하는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다.
 
분실 전에 미리 서비스에 가입하고 본인인증을 해 두면, 습득자로부터 연락이 오지 않을 경우 온라인 T월드에서 직접 분실 휴대폰의 위치를 추적할 수도 있다.
 
분실폰 찾기 플러스는 SK텔레콤 네트워크 기술원에서 자체 개발한 위치 측위 기술을 적용하여 인근 기지국•WiFi 및 GPS 정보를 종합해 현 위치를 계산한 뒤 구글맵으로 보여준다. 특히, 잠금이 설정된 경우에는 별도로 위치조회를 하지 않아도 배터리가 5% 이하가 되는 순간 자동으로 위치를 시스템에 전송한다. 만일 휴대폰을 해외에서 잃어버렸거나, 잃어버린 후 해외로 반출된 경우에도 GPS 정보를 기반으로 어떤 국가와 도시에 있는지 파악할 수 있다.
 
개인정보 보호 기능도 한층 강화됐다. 필요 시에는 휴대폰 각종 저장장치(내장메모리, 내/외장 SD)에 저장된 사진, 동영상, 문자, 전화번호부, 설치한 앱 등을 한 번에 삭제할 수 있다.
 
SK텔레콤 위의석 상품기획단장은 “최근 분실 휴대폰을 이용한 각종 범죄와 피해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분실폰 찾기 플러스’ 서비스가 고객들의 개인정보 보호 및 손해 방지에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T백신, 분실폰 찾기 플러스 등에 이은 휴대폰 안심 관리 서비스를 앞으로도 지속 출시해 고객들이 안심하고 스마트폰을 이용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