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임호선 의원, 충청의 백년대계 위해 철도 구축 총력

“수도권내륙선, 중부내륙선 지선 구축으로 혁신도시 발전 물꼬 틀 것”

- 작게+ 크게

조장훈
기사입력 2021-02-24

임호선 의원(더불어민주당, 충북 증평·진천·음성)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발표를 앞두고 수도권내륙선과 중부내륙선 지선 구축 반영을 위해 힘을 쏟고 있다.

 

 

임 의원은 24일 충북도청에서 열린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간담회’에 참석해 이시종 충북도지사, 이장섭 의원, 송기섭 진천군수, 조병옥 음성군수, 김성우 진천군의회 의장, 최용락 음성군의회 의장 등과 함께 수도권내륙선 및 중부내륙선 지선 구축사업의 추진상황을 공유하고 향후 계획을 논의했다.

 

이날 임 의원은 국토의 균형발전을 위해 전국 12곳에 혁신도시를 조성했음에도 불구하고 충북혁신도시에만 철도가 없어 혁신성장이 지체되고 있는 것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으며, 혁신도시 성장을 위해 정주 여건을 개선할 수 있는 철도연결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충북혁신도시는 그동안 인구가 꾸준히 증가해오긴 했지만, 최근 임 의원이 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의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한 바에 따르면 수도권과 접근성이 떨어지는 교통 문제가 여전히 혁신도시 인구 유입을 어렵게 만드는 원인 중 하나인 것으로 드러났다.

 

임 의원은 “충북혁신도시 철도연결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숙제”라며 “그간 철도교통에서 소외된 충북의 수도권 접근성을 높이고 혁신도시의 정주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수도권내륙선과 중부내륙선 지선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국무총리, 국토교통부 장관부터 철도국장과 과장까지 직접 만나 충북 철도망 구축의 필요성을 지속해서 전달하고 있다”며 “수도권내륙선과 중부내륙선 지선, 충청권 광역철도까지 충청 백년대계의 초석을 잘 다져 미래 세대에게 남겨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임 의원은 2월 초 정부가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을 수립할 때 국가균형발전계획을 고려하도록 하는 내용의「철도의 건설 및 철도시설 유지관리에 관한 법률」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

 

[나눔일보 = 조장훈 대표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