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변창흠 국토부장관 새만금 방문 '저탄소 그린 뉴딜 중심지로'

24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새만금위원회, 새만금 기본계획 변경(안) 심의

- 작게+ 크게

강현아
기사입력 2021-02-24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24일 새만금 사업지역을 방문하여 새만금개발청 및 새만금개발공사 등 관계기관과 함께 새만금 사업 추진현황을 점검했다.

 

 

이번 방문은 지난해 착공한 재생에너지 사업 및 스마트그린 산단, 공공주도 매립사업인 수변도시 등 그린뉴딜 관련 사업을 연내 본격화하기에 앞서 종합적으로 점검하는 차원에서 이루어졌다.

 

이날 변 장관은 “지난 2018년 10월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을 선포한 이후 새만금 사업이 본격화되고 있지만, 새만금이 하루 속히 국가균형발전의 거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사업추진을 한층 더 가속화할 때”라고 강조하면서, 특히, “새만금은 세계 최대 규모의 재생에너지를 생산하는 곳으로, 이를 활용한 스마트 그린산단과 탄소중립을 선도하는 수변도시를 조성하여 새만금을 그린뉴딜의 중심지로 조속히 육성해 나가야 할 것“임을 당부했다.

 

아울러, “오늘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새만금위원회에서 심의된 새만금 기본계획 변경(안)에 따라, 공공이 개발을 선도하여 민간투자의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강조했다.

 

앞서, 이날 오후 전북도청에서 새만금위원회 공동위원장인 정세균 국무총리와 소순열 전북대교수 및 국토부 장관 등 정부위원 13명, 민간위원 13명이 참석한 새만금위원회가 열렸다.

 

이날 회의에서는 청정·녹색에너지 등 전략목표 설정, 사업완료시기 명시(2050년) 및 10년 단위 개발로드맵 마련, 새만금 내 연결도로 등 필수기반시설 공공지원방안 마련 등 기본계획 변경안이 심의됐다.


[나눔일보 = 강현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