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덕화만발'德華滿發']인생은 구름처럼 흘러서 간다

서산대사 열반 시

- 작게+ 크게

덕산
기사입력 2021-01-07

덕산 김덕권(前 원불교 청운회장·문인협회장, 카페 '덕화만발 http://cafe.daum.net/duksan725' 운영)

 

휴정(休靜, 1520~1604)은 조선 중기의 고승이고 승병장(僧兵將)입니다. 속성은 최(崔), 본관은 완산, 이름은 여신(汝信), 아명은 운학(雲鶴), 자는 현응(玄應), 호는 청허(淸虛)·서산(西山), 별호는 백화도인(白華道人) 또는 서산대사(西山大師)·풍악산인(楓岳山人)·두류산인(頭流山人)·묘향산인(妙香山人)·조계퇴은(曹溪退隱)·병로(病老)입니다. 휴정은 법명이고요.

 

그리고 불교 제63대 조사(祖師)입니다. 임진왜란 당시 제자인 사명당(四溟堂) 유정(惟政)과 함께 승병(僧兵)을 일으켜서 크게 전공(戰功)을 세웠습니다. 평안도 안주(安州)에서 출생하여 9살 때에 어머니를 잃었고, 뒤이어 10살 때에는 아버지마저 세상을 떠나 고아가 되었습니다.

 

안주 목사를 따라 한양에 올라와 반재(泮齋)에서 공부하였으나 마음에 맞지 않으므로 동급생 몇 사람과 같이 지리산에 들어가 경전을 공부하다가 선가(禪家)의 법을 깨닫고 숭인(崇仁) 장로의 인도로 승려가 되었습니다. 21세에 운관 대사에게 인가(印可)를 얻고 촌락으로 돌아다니다가 정오에 닭 울음소리를 듣고 홀연히 마음의 원리를 깨달았습니다.

 

30세에 선과(禪科)에 합격하였습니다. 대선(大選)에서 양종 판사(兩宗判事)에까지 이르러 승직을 버리고 금강산에 들어가서 삼몽사(三夢詞)를 짓고, 향로봉에 올라가 이런 시를 지었습니다.

 

「萬國都城如蛭蟻, 千家豪傑似醯鷄, 一窓明月淸虛枕, 無限松風韻不齋」

만국의 도성은 개미집이요, 일천 집의 호걸은 초파리 같네, 창에 비친 밝은 달 아래 청허하게 누우니, 끝없는 솔바람 운치가 별미로다.

 

이 얼마나 호방하고 청아(淸雅)한 선사의 품격(品格)인가요? 1592년 임진왜란 때 의주에서 선조에게 각지의 노약자로 하여금 기도케 하고 나머지 승려들을 데리고 적군을 몰아내겠다고 하여, 8도 16종 도총섭(都摠攝)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의승(義僧) 5천을 모집하여 인솔하고 관군을 도와 평양전투 등지에서 큰 공을 세웠습니다. 그리고 왕을 모시고 한양에 돌아와 늙음을 이유로 군사를 유정(惟政)과 처영(處英)에게 맡기고 묘향산 보현사로 돌아가 은거(隱居)에 들어갔습니다. 이때, 따르는 제자가 천여 명이요, 출세한 제자도 70여 인에 이르렀습니다.

 

서산대사는 묘향산 원적암(圓寂菴)에 제자들을 모아 설법을 하고, 글을 그 영정(影幀) 뒤에 써서 유정·처영에게 주고 85세에 거연(居然)히 열반(涅槃)에 들었습니다. 여기 서산대사 열반 시 전문(全文)을 실어 신축 년 우리가 가져야할 인생관을 다져 보면 어떨까 생각해 보았습니다.

 

<서산대사 열반 시>

 

「근심 걱정 없는 사람 누군 고/ 출세하기 싫은 사람 누군 고/ 시기 질투 없는 사람 누군 고/ 흉허물 없는 사람 어디 있겠소./ 가난하다 서러워 말고,/ 장애를 가졌다 기죽지 말고/ 못 배웠다 주눅 들지 마소/ 세상살이 다 거기서 거기외다.

 

가진 것 많다 유세 떨지 말고,/ 건강하다 큰소리치지 말고/ 명예 얻었다 목에 힘주지 마소./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더이다./ 잠시 잠간 다니러 온 이 세상,/ 있고 없음을 편 가르지 말고,/ 잘나고 못남을 평가 하지 말고,/ 얼기설기 어우러져 살다나 가세.

 

다 바람 같은 거라오/ 뭘 그렇게 고민하오./ 만남의 기쁨이건 이별의 슬픔이건/ 다 한 순간이오./ 사랑이 아무리 깊어도 산들 바람이고/ 외로움이 아무리 지독해도 눈보라일 뿐이오./ 폭풍이 아무리 거세도 지난 뒤엔 고요하듯/ 아무리 지극한 사연도, 지난 뒤엔 쓸쓸한 바람만 맴 돈 다오.

 

다 바람이라오./ 버릴 것은 버려야지/ 내 것이 아닌 것을 가지고 있으면 무엇하리요./ 줄게 있으면 줘야지. 가지고 있으면 뭐하오./ 내 것도 아닌데/ 삶도 내 것이라고 하지마소./ 잠시 머물다 가는 것일 뿐인데/ 묶어 둔다고 그냥 있겠소./ 흐르는 세월 붙잡는다고 아니 가겠소.

 

그저 부질없는 욕심 일 뿐,/ 삶에 억눌려 허리 한번 못 피고/ 인생 계급장 이마에 붙이고 뭐 그리 잘났다고 남의 것 탐내시오./ 훤한 대낮이 있으면 까만 밤하늘도 있지 않소./ 낮과 밤이 바뀐다고 뭐 다른 게 있소./ 살다보면 기쁜 일도 슬픈 일도 있다 만은/ 잠시 대역 연기 하는 것일 뿐.

 

슬픈 표정 짓는다 하여 뭐 달라지는 게 있소./ 기쁜 표정 짓는다 하여 모든 게 기쁜 것만은 아니요./ 내 인생 네 인생 뭐 별거랍니까/ 바람처럼 구름처럼 흐르고 불 다 보면/ 멈추기도 하지 않소./ 그렇게 사는 겁니다./

 

삶이란 한조각 구름이 일어남이요/ 죽음이란 한조각 구름이 스러짐이다/ 구름은 본시 실체가 없는 것/ 죽고 살고 오고 감이 모두 그와 같도다.」

 

어떻습니까? 「生也一片浮雲起 死也一片浮雲滅」 ‘산다는 것이 한 조각 뜬 구름이요, 죽음이라는 것이 한 조각 뜬 구름이 사라지는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무얼 그리 아웅다웅하며 사는지 모르겠습니다. 새 해 우리 덕화만발 가족의 인생관을 세우는 도움이 되면 얼마나 좋을 까요!

 

단기 4354년, 불기 2565년, 서기 2021년, 원기 106년 1월 7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