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만희 의원, 농식품부 장관·농협중앙회장과 지역 태풍피해 점검

경북 영천 잇따른 태풍 피해 심각, 재난재해 대비 및 재해보험 가입 등을 위한 농업 예산 중요성 강조

- 작게+ 크게

조장훈
기사입력 2020-09-10

지난 3일과 7일 경북내륙을 강타한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으로 인해 농업 피해가 매우 심각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신속한 복구와 지원을 위해 국회와 정부 그리고 민간 차원의 태풍 피해 현장 합동점검이 경북 영천에서 진행됐다.

 


이만희 의원(국민의힘 경북도당위원장, 경북 영천시·청도군)은 9일 오후 농림축산식품부 김현수 장관, 농협중앙회 이성희 회장을 비롯해 최기문 영천시장, 강성조 경북도부지사 등과 함께 영천시 화남면 일원의 태풍 피해를 입은 사과 농가를 찾아 주민들을 위로하고 복구상황 등을 점검하며 피해 지원 방안 마련을 위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영천시는 이달 초 연이은 태풍으로 인해 총 391ha 규모의 농작물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사과, 복숭아 재배 농가에만 216ha에 달하는 피해가 집중되는 등 추석을 앞두고 농업인들의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닌 상황이다.

 

이만희 의원은 “최근 수년 사이 이상기온으로 인한 농업 피해가 급증하고 있는 만큼 정부가 재난재해와 관련된 예산을 증액하고 농작물재해보험 같은 정책보험의 가입률을 제고할 수 있는 방안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말하며 “특히, 고령·영세농을 위한 지원뿐만 아니라 청년농업인의 육성을 위해서라도 농업정책보험의 국비 지원 비중을 높이고 농업기반 시설을 대대적으로 정비할 수 있도록 예산을 확충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만희 의원은 “아무쪼록 오늘 현장 점검을 계기로 영천시를 비롯한 경북지역의 농업 피해가 하루빨리 복구될 수 있도록 농식품부와 농협의 신속한 지원을 기대하며 국회 차원에서도 4차 추경 심사를 통해 충분한 재정 지원이 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나눔일보 = 조장훈 대표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