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답십리자동차부품상가 재개발 본격 추진, 29층 주상복합 7개동으로 탈바꿈

40여 년 자동차 부품 유통의 중심지… 주거, 자동차 산업 공존하는 미래형 복합공간 조성

- 작게+ 크게

조장훈
기사입력 2020-09-10

서울 동대문구 장안평 일대의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의 핵심 전략 거점인 동대문구 답십리 자동차부품상가의 재개발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답십리자동차부품상가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정비구역지정 고시(서울특별시고시 제2020-369호, 2020.9.3.)에 따라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동 952번지 일대 17,914㎡ 부지에 최고높이 105m, 상한용적율 840%를 적용받은 7개 동, 최고 29층 규모의 주상복합 단지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이곳에는 603세대 공동주택과 판매시설 및 업무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1982년 조성된 답십리자동차부품상가는 중앙상가 가, 나, 다, 라동(각각 총 5개 층(지하 2층~지상 3층))으로 구성됐다. 현재는 자동차 부품을 유통하는 도소매점 총 744개가 밀집되어 운영되고 있다.

 


40여 년 간 유통산업의 중심지로 국내‧외에 자동차 부품을 유통하던 답십리자동차부품상가는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며 호황을 누린 시절도 있었으나, 변화하는 산업 환경 속에서 기능이 약해지며 빈 점포가 늘어나고 시설이 노후화되어 개발이 시급한 상황이 됐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답십리자동차부품상가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으로 노후된 지역을 정비하고, 자동차·이동수단 산업의 중심, 주거가 공존하는 미래형 복합공간을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나눔일보 = 조장훈 대표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