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수협중앙회, 수산물 선물상한액 일시 상향에 전국 어업인 '정부 조치 감사'

명절 대목 앞 코로나 재확산 속 수산물 소비 절벽 해소에 큰 도움 기대

- 작게+ 크게

조장훈
기사입력 2020-09-08

코로나19 확산과 연이은 태풍 북상으로 큰 피해를 입은 어촌과 수산업 지원을 위해 정부가 청탁금지법 상 수산물 선물상한액을 한시적으로 20만원까지 상향하기로 발표한 것에 대해 전국 어업인들이 일제히 환영하며 정부 조치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임준택 수협회장과 91개 전국 회원조합장들은 이날 정부의 조치에 대해 “명절 대목을 앞두고 재확산된 코로나로 인한 소비 절벽 해소와 태풍피해 어가 지원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당초 코로나19 지원 방안의 일환으로 명절 수산물 선물가액 상향 조정 가능 여부를 정부 측에 타진해 오던 수협 측은 “권익위가 어업인의 고충 해소를 위해 시의적절한 조치를 취해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며 사의를 표시했다.

 

이와 함께 “인건비 등 생산 경비는 증가하고 어획량은 감소함에 따라 원가 상승 압박이 큰 상황임을 감안할 때 청탁금지법 상 허용되는 수산물 선물 가격 상한선도 장기적으로 재검토돼야 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명절 선물로 주로 소비되는 굴비, 전복 등 고급 수산물 가격이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추세를 반영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수협 측은 이번 조치와 함께 철저한 방역관리를 시행하는 가운데 해양수산부에서 주관하는 “대한민국 찐 수산대전” 할인 쿠폰 지급 행사를 통해 명절 기간 중 수산물 판매량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마케팅을 강화할 방침이다.

 

한편,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는 ‘10일 오후 열린 국무회의에서 금년 추석 명절에 한해 농축수산 선물 상한액을 20만 원으로 일시 상향하는 것으로 의결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10일부터 추석 연휴 기간인 다음달 4일까지는 한시적으로 공직자 등이 예외적으로 받을 수 있는 농축수산물·농축수산가공품 선물 가액 범위가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일시 상향된다. 여기에는 해당 기간 중에 우편 등을 발송한 경우로서 2020년 10월 4일 이후에 수수하는 것도 포함된다.

 

[나눔일보 = 조장훈 대표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