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문화재청, 온라인으로 보는 '칠궁' 영상 공개… 종묘에 모시지 못한 '조선의 일곱 후궁' 배향

영조의 어머니 숙빈 최씨 등 왕이나 추존왕을 낳은 후궁 일곱 분 모셔

- 작게+ 크게

조영자
기사입력 2020-09-08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경복궁관리소(소장 박관수)는 칠궁 특별답사 프로그램인 ‘표석을 따라 듣는 칠궁이야기’를 온라인 교육 영상으로 제작해 오는 9일부터 공개한다고 밝혔다.

 

 

칠궁은 2018년 6월부터 시범 개방한 이후 2019년 1월부터는 휴궁일(일‧월요일)을 제외하고 안내해설사를 동반한 시간제 제한관람으로 운영되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현재는 안내해설이 중단됐다.  2019년 11월에는 전문해설사의 안내로 도보답사와 함께 칠궁의 역사와 해당 인물에 대한 특별 해설을 들을 수 있는 「표석을 따라 듣는 칠궁이야기」프로그램이 개설되기도 했었다.

 

이번 온라인 교육 영상은 코로나19로 직접 방문이 어려운 국민들에게 비대면으로 칠궁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제작되었으며, 신병주 교수(건국대학교 사학과)의 풍성한 설명으로 칠궁과 관련된 역사와 인물에 대한 해설을 들려줘 문화유산에 대한 이해와 흥미를 높일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조선시대 왕의 갑작스런 승하 후 왕위를 계승할 적통 왕손이 없을 때는 어떻게 했을까? 후궁 또는 그 직계 자손 가운데에서 서열을 가려 다음 왕을 옹립했다. 칠궁은 이렇게 탄생한 왕 또는 추존 왕의 생모 일곱 후궁들의 신주를 모신 곳이다. 종묘와 마찬가지로 왕실의 제사 공간으로서 의미가 크다. 종묘에는 왕과 왕비의 신주가 모셔져 있고, 종묘에 배향하지 못한 이들 일곱 후궁들의 신주는 칠궁에 따로 모셨다.

 

칠궁의 출발은 배우 한효주씨를 스타로 만든 드라마 '동이'의 주인공 영조의 어머니 숙빈 최씨를 기린 사당 숙빈묘다. 숙빈묘는 1725년(영조 1년) 세워졌다. 이어, 1753년(영조 29년) ‘상서로움을 기른다’는 의미의 육상이라는 묘호로 육상궁으로 승격, 개칭됐다.

 

고종 19년 화재로 소실됐다가 이듬해 중건했으며, 이후 여러 곳에 흩어져 있던 후궁들의 사당을 모셔와 칠궁이 됐다. 지금 칠궁에는 육상궁 외에도 영조의 후궁이자 추존왕 진종의 어머니인 정빈 이씨를 모신 연호궁, 선조의 후궁이자 추존왕 원종의 어머니인 인빈 김씨를 모신 저경궁, 숙종의 후궁이자 경종의 어머니인 희빈 장씨를 모신 대빈궁, 영조의 후궁이자 추존왕 장조(사도세자)의 어머니인 영빈 이씨를 모신 선희궁, 정조의 후궁이자 순조의 어머니인 수빈 박씨를 모신 경우궁, 고종의 후궁이자 영친왕의 어머니인 순헌귀비 엄씨를 모신 덕안궁이 있다. 선희궁과 경우궁, 육상궁과 연호궁의 신주는 같이 모셔져 있어 신주는 일곱이지만 사당 건물은 모두 다섯이다. 

 

이번 동영상은 문화재청 누리집(www.cha.go.kr)과 궁능유적본부 누리집(royal.cha.go.kr), 경복궁관리소 누리집(royalpalace.go.kr)과 경복궁 트위터(twitter.com/royalpalacego), 경복궁 인스타그램(instagram.com/gbg_palace), 문화재청 공식 유튜브 채널(youtube.com/chluvu),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채널 유튜브(youtube.com/user/koreanheritage) 등에서 9일부터 시청할 수 있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경복궁관리소는 앞으로도 코로나19에 대응하여 온라인 활용 콘텐츠를 꾸준히 확대 개발하여 문화유산에 대한 이해와 체험 기회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나눔일보 = 조영자 선임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