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영춘 사무총장, 국회 추가 확진자 발생 대비 철저 방역

정부 ‘강화된 거리두기 2단계’ 연장에 맞춰 국회 방역대책도 1주일 연장

- 작게+ 크게

조장훈
기사입력 2020-09-04

김영춘 국회사무총장은 “정기회 기간 중 제3, 제4의 확진자가 발생할 가능성에 대비해 국정 마비가 초래되지 않도록 철저한 방역 대비태세를 갖추어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는 4일 오후 2시 재난 대책본부 제16차 회의를 열고, 향후 국회 청사 운영과 정부의 거리두기 방침에 따른 국회 차원의 방역 대책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3일 방역 당국(영등포구 보건소)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추가로 검사가 필요한 것으로 확인된 인원의 선별검사 결과는 4일 밤부터 5일 오전에 걸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재난 대책본부는 국회 본관·의원회관 ·소통관에 대한 출입 제한조치를 5일(토)까지 유지하되, 선별검사 결과 전원이 음성으로 나올 경우에는 조기에 제한조치를 종료하는 것을 검토하기로 했다.
 
또한, 4일 정부가 수도권에 내린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2.5단계”)’조치를 13일(일)까지 1주일 연장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국회도 각 정당과의 협의를 거쳐 강화된 방역대책을 1주일더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의원회관·도서관 회의실, 세미나실, 간담회의실 이용 중지, ▲외부 방문객(출입증 미소지자)에 대한 방문증 발급 및 미등록 기자에 대한 일시취재·촬영허가 발급 중지, ▲기자회견 외부인 배석 제한 등의 조치가 유지되며, ▲국회 내 카페 좌석·휴게공간 사용 제한, ▲직원 휴게실 (의원회관·본관) 및 실내 흡연장소 사용 제한도 1주일 더 연장된다.

 

재난 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김영춘 사무총장은 “지금은 정기회 초반이지만 앞으로 점점 미루기 힘든 주요 일정들이 임박해 있다”면서, “국정 마비 상황이 초래되지 않도록, 확진자 발생에 따라 예상되는 상황별 비상계획을 철저히 갖추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눔일보 = 조장훈 대표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