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민석 의원, 코로나 19 시대 '온택트 의정 필수'

'월 2회 일괄 재택근무 시작으로 단계적 확대·디지털 민원체계 구축 등' 온택트 정치 도입

- 작게+ 크게

조장훈
기사입력 2020-09-01

김민석 의원(서울 영등포을)은 월 2회 재택근무, 디지털 민원체계 구축, 유튜브 의정보고 등 온택트(On-tact) 정치를 의정활동에 적극 도입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정치 영역도 코로나 이후의 대전환을 준비해야 한다는 문제의식 하에 온택트(On-tact) 정치로의 혁신 방안을 검토해 왔다. 서울과 수도권의 코로나 확산세가 점점 심각해지던 지난 24일, 김 의원은 의원회관 및 지역사무실을 대상으로 1주일간 재택근무를 실시하였으며, 1주일간의 경험과 성과를 바탕으로 보좌진과 협의를 통해 온택트 재택의정의 기본 틀을 결정했다.

 

◇월 2회 재택근무 시행

 

코로나 19로 언택트 시대가 도래하면서 재택근무는 새로운 근무형태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김 의원은 비대면 의정활동으로의 전환이 필수적 과제가 된 상황에서 우선 월 2회 재택근무를 도입했다. 범위는 의원회관 및 지역사무실 전체이며 필수인력 1인을 제외한 전 직원이 재택근무를 실시한다.

 

월 2회 시행을 시작으로 단계적으로 시행 날짜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며, 효율적 재택근무를 위해 비대면으로도 업무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줌(Zoom)을 통한 화상회의, 구글독스, 태스크월드와 같은 업무공유시스템, 상시적 소통창구인 텔레그램 등의 협업 시스템을 최대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김민석 의원실은 1주일간의 재택근무 경험을 통해 출퇴근 체크를 위한 화상조회 도입, 일과 생활의 분리와 업무강도 과중을 방지하기 위해 퇴근 시간 이후 연락 자제 등 효율적인 재택근무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만들었으며, 향후 시행 과정에서 구성원들의 피드백을 바탕으로 ‘슬기로운 재택근무’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계속 발전시켜나갈 예정이다. 

 

 

◇온택트 지역의정활동 확대

 

김 의원은 또한 지역구 활동 중 매일 진행하는 방역 봉사를 뺀 나머지 대면 활동에 모두 온택트 방식을 도입한다.


코로나 19로 지역주민들을 많이 만나지 못하는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김 의원은 화상간담회를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으로, 8월 27일 우신초등학교 학부모들과 진행된 화상간담회에서는 코로나 19 걱정 없이 허심탄회하게 지역의 교육현안에 대해 토론할 수 있어 반응이 무척 뜨거웠다. 향후 동별, 단체별, 세대별 등 다양한 화상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또한 디지털 민원접수 및 화상 민원인의 날 등 디지털 민원처리시스템을 구축하고 유튜브 등을 통한 온라인 의정보고의 일상화, 권리당원 온택트 소통체계 구축 등 그동안 대면으로 진행되어 왔던 지역 활동에 온택트 방식을 접목시킨다. 이 과정에서 디지털에 친숙하지 않은 노년층 및 취약계층과 원활하게 소통하기 위한 지원방안도 강구해 나갈 계획이다.


그러나 김 의원은 코로나 상황이 심각한 만큼, 온택트로 진행되는 지역의정활동 속에서도 지역위원회에 봉사대를 조직하여 오프라인 방역봉사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김 의원은 “코로나로 변화한 언택트 시대에 맞춰 국회도 이제는 전통적인 방식에서 벗어나 효율적인 온택트 의정활동 방안을 구축해야 한다.”며 “온택트 정치로의 변화가 필연적인 현 상황에서 온택트 방식의 도입은 의미 있는 실험이 될 것.”이라며 “향후 앞서가는 온택트 의정활동 모델을 제시하고 포스트 코로나 이후의 시대적 과제를 선제적으로 준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나눔일보 = 조장훈 대표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