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국회까지 뚫렸다! 코로나 19로 '초유의 셧다운'… 27일 예정된 모든 의사일정 취소

본관, 의원회관, 소통관 27일 하루 폐쇄 및 방역, 1차 접촉자 방역당국의 안내 따라 선별검사 등 조치

- 작게+ 크게

조장훈
기사입력 2020-08-26

국회는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국회출입 사진기자가 26일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국회 본관 등에 대한 소독 및 방역작업을 위해 27일 하루동안 폐쇄 조치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감염병으로 인한 국회 '셧다운'이라는 초유의 사태다.

 

▲ 국회의사당 본관 야경     © 사진 = 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제공

 

김영춘 사무총장은 확진 판정을 통보받은 직후인 26일 오후 8시 30분경 국회 코로나19 대응 TF를 소집하고,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 먼저 국회 본관, 의원회관, 소통관 근무자 전원에 대해서는 오후 9시경 즉시 귀가하도록 조치했다.

 

이어서, 27일 0시부터는 본관, 의원회관, 소통관 및 어린이집 건물들에 대한 소독 및 방역작업에 착수하며, 이를 위해 해당 건물들은 27일 하루 폐쇄한다. 의정관과 도서관의 경우 정상 운영하나, 국회 경내의 외부 인원의 출입은 전면 금지된다.

 

본관, 의원회관, 소통관 및 어린이집에 근무하는 인력은 27일 재택근무로 전환하고, 1차 접촉자로 파악되는 인원에 대해서는 방역 당국의 안내에 따라 선별검사, 자가격리 등 조치하도록 하였다. 또한 효과적인 방역을 위해 27일 예정된 모든 의사일정은 취소된다.

 

현재 국회는 27일 방역조치 이후의 국회 운영에 대해 방역당국의 지침과 국회 상황 등을 면밀히 고려하여 검토할 예정이다. 

 

[나눔일보 = 조장훈 대표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