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덕화만발'德華滿發']춤추는 지지율

국정운영 기조에 대한 근본적인 반성과 쇄신 필요

- 작게+ 크게

덕산
기사입력 2020-08-24

덕산 김덕권(前 원불교 청운회장·문인협회장, 카페 '덕화만발 http://cafe.daum.net/duksan725' 운영)

 

요즘 여야 정당의 지지율이 춤을 추는 듯합니다. 왜 지지율이 이렇게 춤을 추는 것일까요? 더불어 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정당 지지율이 오차범위 안에서 엎치락뒤치락 접전을 벌이고 있는 모양새입니다.

 

미래통합당과 더불어 민주당의 지지율이 ‘리얼미터’가 지난 8월 10∼12일, 전국 성인 1,507명을 대상으로 여론 조사한 결과 통합당 지지율은 36.5%, 민주당은 33.4%로 역전됐다고 합니다. 통합당이 민주당의 지지율을 넘어선 것은 2016년 10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 이후 처음입니다.

 

지역적으로 민주당은 광주·전라에서 전주(前週)보다 11.5% 포인트나 떨어진 47.8%를 기록했습니다. 행정수도 이전 카드에도 불구하고 대전·세종·충청(28.6%)에서도 5.6% 포인트 하락했고, 서울에서는 32.6%로 3주 연속 통합당에 밀렸습니다. 중도 층에서도 민주당 30.8%, 통합당 39.6%의 차이를 보였습니다.

 

그런가 하면 8월 20일 ‘리얼미터’가 TBS의뢰로 지난 18일부터 이틀간 전국 유권자 1,506명을 조사한 결과(신뢰수준 95%에 오차범위 ±2.5%포인트)를 보면, 민주당의 지지율이 지난주보다 4.1%포인트 오른 38.9%를 기록해, 37.1%에 그친 통합당을 오차범위 안에서 다시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그럼 여야 지지율 역전, 재역전이 춤을 추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첫째, 8.15 광화문집회의 영향이 큽니다.

통합당은 코로나 재 확산 조짐 속에 강행된 광화문 집회와의 연관성이 제기되면서 지지율 상승세에 제동이 걸린 것 같습니다. 코로나 재 확산이 심상찮은 기미를 보이자 통합당은 “전광훈 목사와 통합당은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뒤늦게 선을 그었습니다.

 

하지만, 홍문표 의원과 김진태·민경욱·차명진 전 의원, 유정복 전 인천시장 등 범 보수 진영 인사들이 집회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재 확산 책임론’이 확산되는 빌미를 줬다는 것입니다.

 

둘째, 정부여당의 부동산대책 실패입니다.

서울 집값 폭등과 청와대 다주택자 논란 등, 정부·여당의 부동산실책이 영향을 미친 것 같습니다. 정부·여당의 부동산정책 실패가 부각되자, 대안적 정당으로 미래통합당의 변화가 평가를 받기 시작한 것입니다.

 

셋째, 미래통합당 좌 클릭 정책이 주효한 것 같습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8월 18일, 대구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은 지난 2012년 당시 대통령 선거에서 대국민에게 한 약속을 당선되고 나서는 글자 하나 남기지 않고 지워버리는 우를 범했다”고 작심 비판했습니다.

 

그리고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대구에 이어 19일 광주를 방문하여 5.18 묘역에서 무릎을 꿇고 사과하여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습니다. 이어 ‘김대중 컨벤션센터’에서 ‘지역감정 극복 메시지'를 발표하는 등, 연일 좌 클릭 광폭 행보를 강행하며 호남 끌어안기에 나선 것입니다.

 

넷째, 도덕성의 타락입니다.

안희정 충남 도지사, 오거돈 부산시장에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의 도덕성 타락에 민주당을 지지했던 세력이 아연실색 등을 돌릴 수밖에 없었던 것입니다. 적어도 권력 상층부에 오른 인사들이 그런 유혹을 물리칠 인격밖에 닦지 못했을까요? 그런 인격으로는 국민들을 이끌 수 없습니다. 그리고 당과 대통령의 지지율에 악재로 작용할 수밖에 없는 것이지요.

 

다섯째, 지지 세력의 이탈이 가속화 되는 것 같습니다.

약 4년 만에 여야 지지율이 역전, 재역전 춤을 추지만, 정권 초기 높았던 민주당의 지지율이 시간이 갈수록 낮아지는 건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판단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한 번 등을 돌린 민심을 되돌리기는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예를 들어 제가 기고하고 있는 인터넷신문 ‘뉴스프리존’은 아주 열렬한 여당편향 신문으로 알고 있습니다. 거의 80% 이상이 미래통합당 비판기사이고, 민주당 비판기사는 고작 20% 정도라 합니다. 그 결과 미래통합당으로부터 ‘언론중재위원회’에 무려 아홉 건의 제소를 당했습니다. 그래도 대화로 풀어냈습니다.

 

그런데 민주당에서는 단 한 건의 비판기사로 모 지구당에서 민‧형사상의 책임을 물어 검찰에 고소를 해 현재 진행 중이라 합니다. 이 모든 것이 180석 가까운 의석을 얻은 것에 도취된 오만(傲慢)에서 비롯된 영향이 아닐까요? 민주당은 어서 그 오만에서 벗어나 지지, 우호세력을 소중하게 알아야 합니다.

 

그래야 뒤돌아서는 지지 세력이 돌아 올 수 있습니다. 여야 정당 지지율이 춤추는 이유가 어디 이 몇 가지뿐이겠습니까? 하지만 21대 총선 압승 이후, 넉 달도 못 돼 여당과 대통령 지지율이 급락한다면 국정운영 기조에 대한 근본적인 반성과 쇄신이 필요하지 않을 까요!

 

단기 4353년, 불기 2564년, 서기 2020년, 원기 105년 8월 24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