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동대문구, 충북 제천·음성 등 수해 피해 자매‧우호도시 5곳 구호물품 지원

19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전남 나주시, 충북 제천시, 충북 음성군 등 피해 지역에 생필품 전달

- 작게+ 크게

강현아
기사입력 2020-08-20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집중호우로 산사태, 이재민 발생 등의 수해를 입은 국내 자매‧우호 도시가 피해를 극복하는 데 도움을 주고자 구호물품을 전달했다.

 


구는 총 13개 자매‧우호도시 중 이번 집중호우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전남 나주시, 충북 제천시, 충북 음성군 등 5곳이 피해를 입은 것을 파악하고 피해 지역에서 필요한 물품을 지원하게 됐다.


구는 컵라면, 김, 타올, 생수, 휴지, 세제, 마스크 등 총 3,000만 원 상당의 생필품을 피해 지역에 전달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우리 구가 준비한 구호물품이 집중호우로 피해입은 자매‧우호도시에게 힘이 되길 바라며, 하루속히 피해 상황이 복구되길 빈다”고 전했다. 

 

[나눔일보 = 강현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