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코로나19 대응, 무형유산을 집에서 만난다

국립무형유산원, 7월 23일부터 온라인 전시관 공개

- 작게+ 크게

최진희
기사입력 2020-07-23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김연수)은 오는 23일부터 가상현실과 전시해설로 만나는 무형문화재 온라인 전시관을 누리집(www.nihc.go.kr)에 새롭게 공개한다.

 

▲ 국립무형유산원 무형유산 디지털 체험관 '꿈나래터' 체험영상     © 문화재청

 

무형문화재 온라인 전시관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국립무형유산원이 제한 관람을 함에 따라 온라인에서 누구나, 어디에서나, 편하게 찾아볼 수 있도록 준비했다.

 

온라인 전시관은 국가무형문화재 가운데 전통공예 기술과 생활관습을 전시한 ▲ 상설전시실 ‘솜씨방’과,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들의 삶과 업적을 기리는 ▲ 무형문화재기념관 ‘사라지지 않는 빛’에 직접 방문해 관람하듯이 360° 가상현실(VR) 기술을 활용해 가상체험을 하도록 했다. 가상의 전시실을 자유롭게 다니며 전시유물과 설명을 확대와 축소하여 상세히 감상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전시 영상도 별도로 구동할 수 있어 생생한 전시체험을 할 수 있다.

 

▲ 무형유산 디지털 체험관 ‘꿈나래터’는 어린이들이 실제 방문했을 때 쉽고 재미있게 놀아 볼 수 있도록 신기술 체험 방법을 설명하는 방식(6분 분량)으로 꾸몄다. 또한, ▲ 상설전시실 ‘솜씨방’에 대해 전시기획자의 상세한 전시해설 영상(9분 분량)을 별도로 제공함으로써 자연에서 재료를 찾아 아름다운 공예품을 탄생시키는 과정과 오랜 옛날부터 우리 삶에 깃든 생활상을 한편의 단편영화처럼 감상할 수 있도록 하였다.
 
국립무형유산원 온라인 전시관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www.nihc.go.kr)에 접속하여 관람할 수 있다. 더욱 자세한 사항은 국립무형유산원에 전화(☎063-280-1571, 1458)로 문의하면 된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이번 온라인 전시관 공개로 코로나19로 지친 국민이 온라인을 통해 각자의 위치에서 무형유산을 체험하고 즐길 수 있기를 기대하며, 앞으로도 다양한 전시내용을 온라인 전시관을 통해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나눔일보 = 최진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