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원택 의원, 부안군 상습침수지역 속도감있는 대책 주문

총사업비 변경 등을 통한 지역 하천 정비사업 공사 서둘러야

- 작게+ 크게

조장훈
기사입력 2020-07-14

이원택 의원(더불어민주당, 김제‧부안)과 부안군 관계자는 14일 폭우로 인한 부안지역 상습침수피해 현장을 방문해 피해실태를 점검하고 지방하천 기본계획 반영과 총사업비 변경을 통한 속도감 있는 지역 하천 정비사업을 주문했다.

 

 

이 의원은 수년간 지체되고 있는 홍수피해방지를 위해 부안군 주산면 신율천과 보안면 운흥천 등 상습피해 지역 2곳을 찾아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침수피해 지역 마을주민 A씨는 “해마다 반복되는 범람 때문에 매년 피해를 보고 있는 상황으로 이보다 더 많은 비가 왔을 땐 더 큰 피해로 번질 수 있어 많이 위험하다”면서 “수년간 지속돼 온 범람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원택 의원은 “장맛비가 많거나 태풍이 왔을 경우 피해는 걷잡을 수 없이 커질 수 있다”면서 “피해가 일어난 뒤 사고를 수습하기보단 피해가 일어나기 전 예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은 “전라북도와 김제시‧부안군과 머리를 맞대고 우천에 대비한 정비사업이 속도감 있게 진행될 수 있도록 예산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면서 “신율천은 지방하천 기본계획에 반영하고, 운흥천은 느린 유속 해결을 위해 하폭 확장공사를 진행하기 위한 하천개발 방식 변경 및 보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13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장맛비로 부안 위도 230㎜와 새만금 지역 205㎜, 김제176㎜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한편, 이원택 의원은 지난달 14일 장맛비로 인한 김제와 부안지역 홍수와 해수 역류피해 현장 10곳을 방문했으며, 전북도와 김제시‧부안군 등과 예산 대책과 이번 침수대책을 해결을 위한 행보를 이어갈 계획이다. 

 

[나눔일보 = 조장훈 대표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