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라인프렌즈-넥슨, 전세계 MZ 세대 겨냥 ‘카트라이더 IP 협업' 파트너십 체결

기존 게임 팬뿐 아니라 라인프렌즈 MZ 팬들에게 카트라이더의 색다른 매력 선사

- 작게+ 크게

강현아
기사입력 2020-07-13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 ‘라인프렌즈(LINE FRIENDS)’는 국내 최대 게임사 ‘넥슨(NEXON)’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원조 국민 게임으로 불리는 ‘카트라이더’ IP 비즈니스 다각화를 위한 다양한 협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넥슨의 ‘카트라이더’는 2004년 출시되어 16년간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넥슨의 대표 레이싱 게임으로 전세계 3억 8000만 명의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 6월, 모바일 버전인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를 글로벌 출시, 17일 만에 누적 이용자 1,000만명을 돌파하며 뜨거운 인기를 모으고 있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라인프렌즈는 캐릭터 IP 비즈니스 노하우를 기반으로 넥슨의 대표 레이싱 게임 ‘카트라이더’의 IP 사업 전반에 걸친 다각적인 협업을 전개, 기존 게임 팬뿐 아니라 전세계 라인프렌즈 MZ 팬들에게 카트라이더의 색다른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라인프렌즈의 독보적인 크리에이티브 역량으로 탄생시킨 카트라이더와 라인프렌즈 캐릭터 간의 콜라보 스토리를 담은 영상 콘텐츠 및 메신저 스티커에서부터, 라이선스 사업 통한 다양한 카트라이더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추후 넥슨의 카트라이더 게임 내 라인프렌즈의 캐릭터가 신규 캐릭터로 선보이며 전세계 게임 팬들에게 또다른 재미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파트너십은 글로벌 MZ 세대의 강력한 팬덤을 보유한 라인프렌즈와 레이싱 게임 열풍을 이끌고 있는 넥슨 ‘카트라이더’의 만남으로, 게임 업계는 물론 IP 비즈니스 업계의 큰 관심과 주목을 받고 있다. 캐릭터와 게임이라는 각 분야에서 세계적인 영향력을 보유한 양사간의 이번 협업은 게임에 캐릭터가 추가되는 단순 콜라보에서 더 나아가 양사의 경쟁력을 극대화할 수 있는 차별화된 방식으로 IP 업계에 새로운 판도 변화가 예상된다.

 

한편, 지난 7월 2일, 텐센트가 중국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넥슨의 카트라이더에는 라인프렌즈의 오리지널 캐릭터인 브라운앤프렌즈가 게임 속 신규 캐릭터로 추가, 중국 앱스토어에 4위까지 오르는 등 중국 게임 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또, 라인프렌즈는 텐센트와 함께 ‘카트라이더’의 중국 내 라이선스 사업도 진행해 보다 많은 중국 팬들에게 특별한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라인프렌즈 김경동 부사장은 “그간 쌓아온 크리에이티브 역량과 글로벌 영향력을 기반으로 캐릭터 IP 비즈니스 사업의 성공 공식을 입증하며 이번 넥슨과 ‘카트라이더’의 IP 사업 전반에 걸친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게 됐다”며 “작년에 이어 글로벌 게임사와의 새로운 파트너십을 체결, 게임 분야에서의 IP 비즈니스 영향력을 더욱 공고히 하며 글로벌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넥슨 김현 사업총괄 부사장은 “콘텐츠 시장의 새로운 중심축으로 떠오른 MZ(밀레니얼∙Z)세대를사로잡기 위한 전략적 협업”이라며 “게임과 캐릭터 분야에서 글로벌 영향력과 마케팅 노하우를 갖춘 양사의 시너지를 극대화하겠다”고 밝혔다.

 

[나눔일보 = 강현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