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박찬대 의원, '지역 대학·지방정부 혁신체제 구축' 인프라 마련해야

'지역 기반 대학·직업교육 혁신과 지방정부의 역할 강화' 포럼 공동개최

- 작게+ 크게

조장훈
기사입력 2020-07-10

생산연령인구 급감 등 지역위기 극복을 위한 지역혁신체계 구축을 위해 지자체-대학 간 협업체계 구축이 중요 과제로 부상한 가운데, 8개 기관 등이 참여해 지역 기반 대학·직업교육 혁신과 지방정부의 역할 강화방안을 논의하는 공동포럼이 개최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박찬대 의원(인천 연수구갑)은 10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지역 기반 대학·직업교육 혁신과 지방정부의 역할 강화'포럼을 대통령직속 국가교육회의와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와 공동주관, 교육부·국가균형발전위원회·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한국대학교육협의회·전국국공립대총장협의회·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 공동주최로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유은혜 교육부 장관, 이춘희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부회장, 김진경 국가교육회의 의장 등 고등직업교육 관련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번 포럼은 4차 산업혁명, 인구절벽, 코로나19 등 급격한 환경변화 속에서, 지자체·대학·산업계 등 지역의 다양한 혁신주체들이 지속적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지역 특성에 맞는 혁신 모델을 개발하고, 그 속에서 대학은 지역의 인적·물적 자원의 집약체로서 지역혁신의 핵심적 역할을 해야 한다는 공감 속에서 마련되었다.
 
대통령직속 국가교육회의 등 포럼 참여 7개 기관은 ‘미래지향적 지역의 대학·직업교육 혁신체제 구축을 위한 공동선언문’을 통해, 고등·직업교육 혁신을 위한 상설 협의체 구성, 장기적·총괄적 고등교육의 기틀을 마련할 국가교육위원회 설립, 고등교육에 대한 지방정부의 역할 강화 등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
 
이어지는 전문가 발제에서는 채창균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선임연구위원(고등·직업교육개혁전문위원)이 지역혁신의 주체로서 대학의 책무와 기본역량을 높이는 지역 고등·직업교육 혁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최상덕 한국교육개발원 선임연구위원은 중앙정부의 대학지원 방식과 관련 ‘시·도 사전협의 제도화 방안’을 제안하면서 지역의 효과적인 혁신역량 결집을 위해 고등·직업교육 정책 수립에 지방정부 참여의 중요성을 이야기했다.
 
이 밖에도 지정토론에는 신익현 교육부 고등교육정책관, 김영석 경상대 교수, 심재승 청주대 교수, 박남기 광주교대 교수, 한광식 전문대교협 산학교육혁신연구원장, 김경도 진영글로벌 대표 등이 참여해 고등·직업교육 혁신 방안을 논의했다.
 


박찬대의원은 “이번 포럼은 지역사회와 대학이 협력하여 발전적 미래를 위한 초석을 다지는 자리”라며, “4차 산업 혁명 시대의 핵심 동력인 대학이 지역사회와 협력해 미래 사회 발전을 주도할 수 있는 인프라가 마련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하였다.
 
유은혜 부총리는 “대학과 지역의 상생체계는 현장에서도 절박하게 체감하고 있는 사항이며, 대학·직업교육혁신에서의 지방정부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하게 강조되고 있다”며, “이를 전폭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추진되는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을 통해 지자체, 그리고 지방대학들이 함께 지역혁신을 위한 공동의 첫 발을 성공적으로 내딛길 기대한다”고 하였다.
 
김진경 국가교육회의 의장은 “이번 공동선언으로 지역 고등?직업교육 혁신을 위한 상설협의체 구성과 혁신 기틀을 마련할 국가교육위원회 설립이 한층 힘을 받게 되었다”며 “올 하반기 국가교육회의를 중심으로 지역 단위 고등?직업교육 모델을 개발하고, 이를 각 지역 맥락에 맞추어 적용할 수 있도록 지역혁신 주체들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이춘희 협의회 부회장은 “현재 학령인구 감소로 대학의 위기가 현실화되었으며, 대학의 위기는 지방의 위기가 되었으며, 이러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상생?협력이 강화되어야 함. 또한, 지방정부가 대학에 대한 재정지원에 상응하여 상호 협조하고 소통하며 의견을 수렴하는 제도를 마련하는 것이 필요함”이라고 말했다.  

 

[나눔일보 = 조장훈 대표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