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삼천리자전거 '자출족 라인업 best 4'… 코로나19 시대 언택트 이동수단 각광

언택트 이동 수단으로 자출족 늘어, 도로 환경과 라이딩 역량에 맞춰 선택해야

- 작게+ 크게

강현아
기사입력 2020-06-19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는 가운데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직장인의 대체 이동수단으로 급부상한 것이 바로 ‘자전거’다. 자전거는 다수와 접촉하지 않고도 중거리도 쉽게 이동할 수 있는 대표적인 언택트 이동 수단으로 각광 받고 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지난 5월 21일 발간한 ‘코로나19가 가져온 소비 행태의 변화’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전국 자전거 판매점의 매출은 전년 1분기 대비 45% 증가했다. 특히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세를 보였던 2월과 3월에는 판매량이 각각 36%, 69%나 증가하기도 했다. 특히, 서울시는 6월 15일에 발표한 ‘CRT(Cycle Rapid Transportation) 핵심 네트워크 추진계획’에서 올해 9월부터 2개월 간 서울 지하철 7호선에서 평일에도 자전거를 들고 탈 수 있는 시범 사업을 실시하며, 이후에는 2호선으로 확대하는 여부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했다. 또한 9월부터 버스 후면에 자전거를 실을 수 있는 거치대 장착 시범사업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처럼 자전거를 이용한 출퇴근이 더욱 편리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자전거로 출퇴근 하는 사람들을 일컫는 ‘자출족’은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자전거 전문기업 삼천리자전거는 자전거로 출퇴근을 고려하는 사람들을 위한 ‘자출족 자전거 라인업 추천 best 4’를 제안했다.

 

▲ (윗줄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전기자전거 '팬텀Q', 미니벨로 '다혼 마리너D8', MTB '첼로 XC30',로드 '첼로 케인D8'


차체 크기의 부담없이 이동하고 싶다면 ‘미니벨로’

 

자전거를 대중 교통 수단과 연계해서 이용하거나, 차체가 큰 것이 부담스럽다면 미니벨로를 추천한다. 미니벨로(Minivelo)는 작다는 뜻을 가진 영어 미니(Mini)와 바퀴, 혹은 자전거라는 뜻의 프랑스어 벨로(velo)가 합쳐진 합성어로 20인치 이하의 휠을 장착한 자전거다. 도심에 어울리는 세련된 디자인이 많고, 간단한 조작만으로 손쉽게 접어 이동할 수 있어 도심 자출족들에게 유용하다. 무엇보다 차제를 다루기 쉬워 여성들도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미니벨로 전문 브랜드 다혼(DAHON)의 ‘다혼 마리너 D8’은 컴팩트한 접이식 미니벨로로 접으면 한 손으로 부담없이 들 수 있어 대중교통 연계가 용이하다. 출퇴근 시 가방을 고정할 수 있는 짐받이와 화물 고정 밴드가 기본으로 장착된 제품으로 생활 연계성 좋아 미니벨로를 선호하는 자출족에게 인기다.


평일 출퇴근 뿐만 아니라 주말 레저까지 원한다면 ‘로드’ 혹은 ‘MTB’

 

평일에 자전거로 출퇴근하고 주말에는 레저용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로드’ 자전거나 ‘MTB’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로드 자전거는 자전거 도로와 같이 노면이 고른 곳을 주행할 수 있을 경우 추천한다. 빠른 속도를 낼 수 있어 바쁜 아침 출근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교통 체증이 심한 출퇴근 시간에는 로드 자전거를 타고 자전거 도로로 이동하는 경우 자동차 보다 더 빨리 목적지에 도착할 수도 있다. 프레임 소재나 구동계의 등급에 따라 가격이 천차만별이므로 자신의 라이딩 역량에 맞춰 적절한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퍼포먼스 자전거 브랜드 첼로의 ‘케인’ 시리즈는 우수한 성능과 세련된 디자인에 가격 경쟁력까지 갖춘 풀 카본 프레임 로드 자전거로 속도감 있는 주행으로 출퇴근 시간을 줄이고자 하는 자출족에게 적합하다


자전거도로 주행이 힘들거나 이용하는 출퇴근 길의 노면이 고르지 못하다면 MTB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두터운 타이어와 서스펜션 포크로 어떤 노면 상태라도 무리 없이 주행이 가능하다. 첼로의 MTB ‘XC’시리즈는 높은 산악 주행 성능을 지닌 제품이지만 일반 도로도 빠르고 편안하게 라이딩을 할 수 있어 자출족이 많이 찾는 제품이다.


전력의 힘을 지원받아 보다 편하게 이동하려면 ‘전기자전거’ 

 

전기자전거는 배터리의 전력을 지원받아 주행하므로 신체 피로도에 맞춰 체력 소모를 조절할 수 있어 장시간 무리 없이 이동과 운동을 겸할 수 있다. 전기자전거의 경우 미니벨로부터 로드, MTB까지 다양한 라인업이 있으므로 자신의 목적에 맞춰 선택하면 된다.  


삼천리자전거의 2020년 인기 전기자전거 ‘팬텀Q’는 접이식 전기자전거다. 1회 충전에 최대 100km까지 주행 가능하며 파스 5단의 구동방식으로 전력의 도움 정도를 설정할 수 있어 체력에 맞춰 운동과 출퇴근을 겸하려는 자출족에게 주목 받고 있다.

삼천리자전거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사회적 거리 두기가 장기화 되면서 자전거로 출퇴근을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추세”라며 “출퇴근용으로 자전거 구입을 고려한다면 출퇴근 길의 도로 환경과 이용자의 라이딩 역량을 고려해 제품을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눔일보 = 강현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