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박성민 의원, 한국사회복지사협회 방문 '협조의 뜻' 밝혀

사회복지 서비스 질을 높이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사회복지사의 처우 개선'

- 작게+ 크게

최진희
기사입력 2020-06-10

박성민 의원(울산 중구)이 10일 오전, 한국사회복지사협회(회장 오승환)를 방문해 사회복지사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처우 개선 및 업무 향상을 위한 정책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 의원은 “사회복지사들은 노인과 저소득층, 장애인 등 사회 약자들의 복지 증진을 위해 현장에서 땀 흘리고 있지만, 정작 본인들은 저임금과 고강도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사회복지사 개인의 소신과 사명감만으로 버티기엔 처우가 너무도 열악하다”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사회복지사 자격증 소지자가 110만명에 달하고, 그 중 30만명의 전문 사회복지사가 사회 여러 분야에서 복지국가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코로나19 사태에서도 사회복지사들은 소외 계층이 방치되는 것을 막기 위해 코로나 감염의 위험을 무릅쓰고 책임과 의무를 다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사회복지 서비스의 질을 높이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사회복지사의 처우를 개선하는 것“이라며 ”표준급여체계를 통해 사회복지사의 처우를 개선하고, 전면적 국가시험제 도입으로 전문성을 제고하여 국민들이 양질의 복지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나눔일보 = 최진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