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용익 건보공단 이사장, 6개 의약단체장과 2021 수가협상 상견례 '코로나19 대응 의료인 헌신에 감사'

"의료계는 물론 보험료 내야 국민들의 어려움도 크기 때문에 쌍방간 논의 충분히 이루어져야 할 것"

- 작게+ 크게

강현아
기사입력 2020-05-08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김용익 이사장이 8일 서울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대한의사협회장(최대집), 대한병원협회장(정영호), 대한치과의사협회장(이상훈), 대한한의사협회장(최혁용), 대한약사회장(김대업), 대한조산협회장(김옥경) 6개 의약단체장들과 만남을 갖고 오찬을 함께했다고 밝혔다.

 

 

이날 만남은 ‘2021년도 요양급여비용(유형별 환산지수) 계약’을 위한 공단-의약단체 간 협상을 앞두고 김용익 이사장, 강청희 급여상임이사, 정해민 급여선임보장실장 및 박종헌 급여전략실장과 의약단체장들이 상견례와 함께 성공적인 계약 체결을 위한 상호 의견 교환 등을 나누고자 이뤄졌다.

 

건보공단 김용익 이사장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로 전세계가 어려움에 처했음에도 우리나라의 진단, 치료, 대응이 세계적 모범사례가 된 것은 의료계 종사자들의 밤낮 없는 헌신과 정부의 대응 그리고 온 국민이 하나가 되어 이루어낸 성과“라고 하며 의료인들의 노고와 헌신에 감사의 인사를 표했다.

 

이어서, “이제는 코로나19로부터 더 활성화된 생활방역과 함께 경제를 회복하기 위한 지혜를 모아야 할 때” 라고 강조하면서, “생활속 거리두기 유지와 경제‧사회 활동을 함께하여 침체된 경기와 일상을 회복 하는 전환점을 맞이해야 한다.”라고 말하였다.

 

올해 수가협상에 대해서는 “어려운 점이 많을 것 같아 매우 걱정 된다.”라고 전망 하면서 “의료계의 어려움도 크고 보험료를 내셔야 하는 국민들의 어려움들도 크기 때문에 쌍방간의 논의가 충분히 이루어져야 할 것” 이라고 말하였다.

 

더불어 “모든 당사자들이 대화와 타협의 모습으로 국민의 입장과 의료계의 입장을 여러 가지로 잘 고려하면서 합의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기를 당부드린다.” 라고 마무리 하였다.

 

공단 관계자는 향후 일정은 다음주부터 ‘공단-의약단체 간 수가협상단 상견례’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협상체제로 돌입하게 되며 올해는 협상기한인 5월 31일이 일요일이므로 국민건강보험법에 의해 6월 1일 월요일까지 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나눔일보 = 강현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