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카카오페이, 청구서 등 문서 ‘내문서함’에서 편리하게 관리

문서 전달부터 납부, 전자서명까지 카카오페이로 마음 놓고 한 번에

- 작게+ 크게

최진희
기사입력 2020-05-07

카카오페이(대표 류영준)가 각종 청구서부터 등기우편, 공공기관 안내문까지 필요한 문서를 편하고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는 ‘내문서함’을 오픈했다고 7일 밝혔다.

 

 

‘내문서함’은 ‘카카오페이 청구서’와 ‘카카오페이 인증’ 등을 통해 받아온 전자문서를 한 눈에 모아 보고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다. 카카오페이 사용자라면 누구나 쉽게 ‘내문서함’으로 전기∙가스∙수도 등 생활 요금 청구서, 지방세, 카드명세서와 공공기관 안내문, 보험 및 금융사 중요문서를 받아볼 수 있다.

 

카카오페이는 ‘내문서함’과 함께 카카오톡 채널 ‘카카오페이 내문서함’도 신설해 사용자 편의를 한 단계 높였다. 기존에 각종 기관 채팅방에 흩어져있던 전자문서를 일원화된 카카오톡 채널로 전달되어 일일이 찾아볼 필요없이 한 곳에서 관리 가능해졌다. 수신된 문서는 ‘내문서함’에 보관되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다.

 

이용방법도 간단하다. ‘내문서함’에서 필요한 청구서를 확인하고 바로 신청할 수 있다. 신청된 청구서는 기한 내 납부할 수 있도록 카카오톡으로 미리 알림이 발송되어 납부까지 카카오페이로 한 번에 가능하다.

 

‘카카오페이 인증’을 통해 수신∙열람하는 행정∙ 공공기관 안내문, 보험 및 금융사 중요문서도 ‘내문서함’으로 받아볼 수 있다. 카카오페이는 지난 2018년 모바일 메신저 기반 업계 최초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공인전자문서중계자’ 지위를 지정 받아, 사용자들은 수신된 보안문서를 ‘카카오페이 인증’을 통해 보다 안전하게 확인할 수 있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내문서함’은 카카오페이를 통해 수신되는 전자문서를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허브가 될 것”이라며, “단순한 문서 전달 뿐 아니라 청구 금액 납부, 전자서명 등 문서와 관련된 모든 업무를 카카오페이로 마음 놓고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나눔일보 = 최진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