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세원그룹 김문기 회장, 코로나19 극복 성금 13억원 기탁… 임직원 격려금 지급 중 의견 수렴

대구 6억원, 경북 6억원, 충남 아산시 1억원

- 작게+ 크게

강현아
기사입력 2020-03-16

세원그룹(회장 김문기)은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 계열사가 있는 충남 아산시 지역민들에게 김문기회장 개인 성금을 합하여 13억원을 16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전달했다.

 

 

이번 기부는 코로나19의 예방을 위해 땀 흘려 고생하는 임직원에게 격려금을 지급하는 과정에서, 지역민들과도 코로나19의 어려움을 같이 나누고자 하는 임직원의 뜻을 받아들인 것으로, 전달된 성금은 대구지역에 6억원, 경상북도 지역에 6억원, 충남 아산시에 1억원이 각각 전달돼 코로나19 극복에 쓰일 예정이다.
   
국내 외 여러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해가고 있는 세원그룹의 김문기회장은 “대한민국 전체가 어렵고 힘든 시기에 어느 한 지역을 떠나서 대한민국의 기업가이자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코로나19로 어려움과 혼란을 겪고 있는 대구시민과 경북도민, 계열사인 세원테크가 있는 충남아산 지역민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전하고, 위기 극복을 위해 땀 흘리며 헌신하는 기관 관계자들과 의료진들에게도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 라고 말했다.

 

한편, 세원그룹과 김문기회장은 평소에도 어려운 환경에 놓인 지역민들과 학생들을 위해 장학재단을 통하여 지금까지 15억원을 기부하는 등 나누는 문화를 실천하고, 지역경제발전과 인재양성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에도 힘쓰고 있다.

 

성금을 받는 자리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자동차부품 기업들이 생산량 감소 등으로 어려운 가운데서도 통 큰 기탁에 감사하다며, 전 국민이 힘을 합쳐 슬기롭게 극복 하겠다”고 코로나 위기 극복 의지를 전했다.

 

[나눔일보 = 강현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