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덕화만발'德華滿發']득도다조의 불보살

"도(道)를 얻은 사람에게는 도와주는 이가 많다"

- 작게+ 크게

덕산
기사입력 2020-01-10

덕산 김덕권(前 원불교 청운회장·문인협회장, 카페 '덕화만발 http://cafe.daum.net/duksan725' 운영)

 

득도다조(得道多助)라는 말이 있습니다. 《맹자(孟子)》의 <공손추 하(公孫丑下)>에 나오는 말이지요. 도(道)를 얻은 사람에게는 도와주는 이가 많고, 도를 잃은 사람에게는 도와주는 사람이 적다는 뜻입니다.


맹자는 도와주는 사람이 극히 적은 경우에 이르게 되면 친척도 배반하고, 도와주는 사람이 많은 경우에 이르게 되면 천하가 귀순하게 된다고 까지 말했습니다. 이렇게 맹자가 생각하는 득도자는 도와주는 사람이 많고, 인화를 유도해 낼 수 있는 사람이었다는 것을 알 수 있게 해줍니다.


그러므로 맹자가 말하는 도는 마음이고, 득도는 ‘사람의 마음을 얻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람마다 강약의 기준이 다르겠지만 물리적으로 힘이 세다고 해서 강한 것은 아니지요. 그리고 지위가 높거나 막대한 부를 소유했거나 학력이 높다고 해도 그가 반드시 강자라 할 수는 없습니다.


그럼 어떤 사람이 진정한 강자일까요? 진정으로 강한 사람은 도와주는(助) 사람이 많은(多) 사람인 것입니다. 아무리 힘이 세더라도 혼자의 힘으로 도와주는 사람이 많은 사람과 대적하여 이길 수는 없습니다. 그리고 득도는 사람의 마음을 얻는 것을 일컬으며, 사람의 마음을 얻은 득도자가 곧 최후의 승리자가 되는 것입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어떤 분야에서도 다 마찬가지입니다. 자신의 일을 통해 사람의 마음을 흡족하게 하거나 즐겁게 만들어 주거나 환심을 사는 사람은 곧 맡은바 자기 분야에서 도를 이룬 득도자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것은 도를 얻고자 수행하는 사람에게도 적용되는 말입니다.


‘심즉시불(心卽是佛)’이란 마음이 곧 부처라는 뜻입니다. 다시 말하면 부처, 즉 깨달은 사람은 마음을 얻은 사람이라 할 수 있습니다. 옛날에 마조도일(馬祖道一 : 709∼788) 선사는 ‘심즉시불을 인즉시불(人卽是佛)’이라는 말로 고쳐서 이르기도 하였습니다.


‘인즉시불’은 글자 그대로 사람이 곧 부처라는 뜻이지요. 사람에게는 마음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마음이 있기에 사람입니다. 그러므로 사람을 얻는 사람이 부처라는 의미가 아닐까요? 사람의 마음을 헤아릴 줄 모르면 마음을 얻을 수도 없습니다. 따라서 사람의 마음을 얻지 못하면 득도는 꿈도 꾸지 말아야 하는 것이지요.


그래서 수행하는 사람이 중생(衆生)의 아픈 마음을 헤아릴 지혜를 발휘하지 못하고, 곤경에 처한 사람들을 강 건너 불 구경하듯 수행자는 그야말로 십년공부 ‘나무아미타불’인 것입니다. 왜냐하면 도가 사람의 마음을 얻는 것이라는 간단한 이치를 모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사람의 마음을 얻은 사람은 절대로 무너지지 않습니다. 그러니까 그 사람이 가장 강한 사람이지요. 그래서 소태산(少太山) 부처님께서는 수행을 하는데 크게 위태할 때가 있음을 지적해 주신 바가 있습니다.

 

「공부하는 사람에게 크게 위태한 때는 곧 모든 지혜가 열리는 때요, 사업하는 사람에게 크게 위태한 때는 곧 모든 권리가 돌아오는 때라, 어찌하여 그런가 하면 근기(根機)가 낮은 사람은 약간의 지혜가 생김으로써 큰 공부를 하는 데 성의가 없어지고 작은 지혜에 만족하기 쉬우며, 약간의 권리가 생김으로써 사욕이 동하고 교만이 나게 되어 더 전진을 보지 못하는 까닭이라, 공부와 사업하는 사람이 이런 때를 조심하지 못하고 보면 스스로 한없는 구렁에 빠지게 되느니라.」


어떻습니까? 우리 덕화만발 가족은 모두가 사람의 마음을 얻은 득도다조의 불보살이라 할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세상을 맑고 밝고 훈훈하게 만들고 계시기 때문에 이미 세상 사람들의 마음을 얻은 득도의 덕인(德人)인들인 것입니다.


그래도 자만하면 안 됩니다. 우선 소태산 부처님의 말씀대로 행하는 것입니다.


첫째, 지혜가 열릴 때 조심하는 것입니다.

 

둘째, 모든 권리가 돌아올 때를 조심하는 것입니다.

 

셋째, 사욕(私慾)이 동할 때를 조심하는 것입니다.

 

넷째, 교만이 날 때를 조심하는 것입니다.

 

다섯째, 마음에 성의가 없어질 때를 조심하는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덕화만발 운동은 아무나 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람의 마음을 얻는 득도다조의 불보살들만이 할 수 있는 위대한 사업입니다. 우리 그 큰 사업을 하면서 어찌 사람의 마음을 얻지 못하고 할 수 있겠는지요!


단기 4353년, 불기 2564년, 서기 2020년, 원기 105년 1월 10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