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덕화만발'德華滿發']젊음과 장수의 비결

마음이 청춘이면 몸도 청춘이 된다

- 작게+ 크게

덕산
기사입력 2020-01-08

인간의 수명은 도대체 얼마일까요? 오래 전 98세를 일기로 열반(涅槃)에 드신 어느 도인(道人)과 대화를 한 적이 있었습니다. 그 도인께서는 130세 까지 사시겠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제가 한 마디 여쭈었지요.


“130세 까지 사시겠다면, 지금 따르는 젊은 제자들이 다 떠나고 나면 무슨 재미로 살아가실까요?” “음, 따로 할 일이 있어 오래 살아야지!” 무슨 할 일이 그렇게 많아 오래 사시려 하셨을까요? 130세 까지 사시겠다는 것은 욕심이고, 한풀이며, 역리(逆理)가 아닐까요?


일찍이 소태산(少太山) 부처님께서는 천지에는 ‘도(道)와 덕(德)’이 있으니, 우주의 대기(大機)가 자동적으로 운행하는 것은 천지의 도요, 그 도가 운행함에 따라 나타나는 결과는 천지의 덕이라 하셨습니다. 그 천지에는 여덟 가지 도가 있어 만사를 주재(主宰)하는 것입니다.


첫째, 지극히 밝은 도입니다.

법신불(法身佛) 일원(一圓)의 진리가 천지를 통해서 지극히 밝게 나타나는 소소영령(昭昭靈靈)한 천지의 식(識)이 있는 것입니다.


둘째, 지극히 정성(精誠)한 도입니다.

천지는 무한생명의 기운으로써 만물을 생성하고 화육합니다. 그것은 다름 아닌 우주대자연이 조금의 착오도 없이 시종일관(始終一貫)하고 지성불식(至誠不息)으로 운행하기 때문입니다.


셋째, 지극히 공정(公正)한 도입니다.

진리가 천지를 통해서 지공무사(至公無私)하고 원만평등(圓滿平等)하게 나타나는 모습을 말합니다.


넷째, 순리자연(順理自然)한 도입니다.

진리가 천지를 통해서 나타날 때, 무위이화(無爲而化) 자동적으로 지극히 합리적이고 질서정연한 모습으로 작용함을 말합니다.


다섯째, 광대무량(廣大無量)한 도입니다.

천지 자체는 그 범위와 크기가 끝이 없고 헤아릴 수 없으며 국한 없이 크고 넓어서, 무엇이나 다 덮어주고 실어주며, 감싸지 않음이 없음을 말합니다.


여섯째, 영원불멸(永遠不滅)한 도입니다.

법신불 일원의 불생불멸한 측면에 역점을 둔 우주관입니다. 우주의 대기(大機)는 응연(凝然)하여 원래 생멸이 없다고 보는 것이지요.


일곱째, 길흉(吉凶)이 없는 도입니다.

천지는 응용무념(應用無念)으로 하염없이 순리자연(順理自然)하고 공정무사(公正無私)하게 길이 돌고 돌 뿐이요 길흉이 따로 없는 것입니다.


여덟째, 응용(應用) 무념(無念)한 도입니다.

천지는 인간을 비롯한 모든 생명체에게 한없는 생명의 힘을 주어 살게 하는 생명의 원천입니다.


어떻습니까? 우리는 이 천지팔도에 순응하면 이를 순리라 하고 거슬리면 역리인 것이지요. 순리는 순조로운 이치, 질서 있게 진행되는 이치입니다. 그리고 도리(道理)에 순종하는 것입니다. 이 도리에 따라 인생은 생로병사를 겪게 되는 것이지요. 따라서 죽을 때가 되면 당연히 죽는 것이 순리인 것입니다.


그런데 인간의 수명이 얼마나 되는가하는 논의는 예로부터 있어왔습니다. 성경‘창세기 6장 3절’에는 120 세로 나옵니다. 통계청에서도 현재 기대수명이 91세라고 발표했습니다. 그런 것을 보면 인생 백세 시대가 온 것만은 분명해 보이네요. 그러나 이러한 육체적 연령보다도 더 중요한 것이 정신적인 젊음이 아닐까요?


정신과 의사들은 말합니다. ‘마음이 청춘이면 몸도 청춘이 된다.’는 것입니다. 확실히 ‘늙음’은 나이보다도 마음의 문제인 것 같습니다. 물론 생사는 진리가 주시는 대로 하면 됩니다. 세상에 맑고 밝고 훈훈한 덕화만발의 세상을 만들기 위해 일할 수 있고, 다른 사람에게 도움을 줄 수 있을 때 까지 살 수 있다면, 바로 그것이 천지팔도 이치 따라 항상 젊게 사는 것입니다.


130세 까지 오래 사는 것이 장수가 아닙니다. 목숨은 진리에 맡기는 것입니다. 우리 남은 여생 이 덕화만발 사업에 도전하면서 천지팔도에 순응하고 사는 것이 진정한 젊음과 장수의 비결이 아닐 까요!


단기 4353년, 불기 2564년, 서기 2020년, 원기 105년 1월 8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