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포토]꼬마 강태공, 국가어항 사진공모전 대상

최우수상 '일몰 속의 방어진항' '가족의 여름여행'

- 작게+ 크게

최진희
기사입력 2019-11-24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제1회 국가어항 디지털 사진 공모전’ 수상작을 발표했다.

 

▲ 대상 '꼬마 강태공'. 항구를 배경으로 가족이 함께하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표현했다. 항구가 보다 안전하고 정감가는 곳으로 느껴진다     © 해양수산부

 

국가어항과 주변어촌의 매력을 널리 알리기 위해 지난 10월 1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된 이번 공모전은 전국 113개의 국가어항을 배경으로 2019년에 촬영한 사진이면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었으며, 총 1,401점의 작품이 출품되어 113개 작품이 최종 수상작으로 선정되었다. 수상작은 대상 1명, 최우수상 2명, 우수상 10명, 장려상 100명이다.

 

심사위원단은 국가어항과 어촌에서 이뤄지는 어업인의 삶, 어촌·항구의 경관을 담아 누구나 찾고 싶은 국가어항의 매력적인 모습을 담은 사진으로서 연출되거나 과도하게 편집되지 않은 자연스러운 사진에 높은 점수를 주었다고 밝혔다.

 

▲ 최우수상 '일목 속의 방어진항'. 석양이 지는 항구를 배경으로 일상을 누리는 사람과, 항구의 지정학적 특징까지 아름다운 모습으로 포착했다.     © 해양수산부

 

대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200만원, 최우수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50만원, 우수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10만원과 기념품이 각각 주어진다. 부상은 영화배우 이준혁씨와 함께 제작한 <나의바다, 국가어항> 감성 사진집과 사진을 활용하여 제작한 기념품, 온라인 상품권 등이다. 또한 장려상 수상자 100명에게는 2만원 상당의 기프티콘이 주어진다.

 

대상은 김재우 씨의 ‘꼬마 강태공(궁평항)’이 선정되었다. 최우수상은 조광연 씨의 ‘일몰 속의 방어진항’과 오경진 씨의 ‘가족의 여름여행(장호항)’이, 우수상은 권혁일 씨의 ‘동트는 삼길포항’ 등 10점이 각각 선정되었다. 심사결과는 공모전 누리집(www.kfishingports.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최우수상 '가족의 여름여행'. 맑은 바다와 다양한 해양레포츠를 즐기는 이들의 모습을 담았다.     © 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첫 공모전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분들이 참여해 주셨고, 예술성을 갖춘 수준 높은 작품들이 많았다.”라며, “아름다운 국가어항과 우리 어촌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나눔일보 = 최진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