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윤이상평화재단 '활성화 방안 토론회' 및 ‘친선과 후원의 밤’ 개최

신계륜 이사장 "2020년 서울, 통영, 광주, 평양을 잇는 순회 음악제 계획"

- 작게+ 크게

조장훈
기사입력 2019-11-05

[취재=인터넷언론인연대 맹인섭 국장/편집=조장훈 대표기자]윤이상평화재단 친선과 후원의 밤 행사가 지난 4일 저녁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교육원 6층 대강당에서 개최됐다.

 

 

300여 명의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행사는, 정원영 바이올리니스트의 윤이상 작곡 ‘리나가 정원에서(Li-na Im Garten)' '바이올린 독주를 위한 다섯 개의 소품 중 IV. 옆집의 강아지와 V. 작은 새’ 등의 선율에 영부인 김정숙 여사의 축하메시지가 더해져 가을밤의 정취를 물씬 느끼게 했다.

 

신계륜 이사장은 이날 인사말에서 “윤이상의 음악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또 우리에게 알려진 것 이상으로 넓고 심오한 것이고, 그런 그의 음악을 우리 국민에게 알려야 할 것을 깊게 느끼고 있었기 때문에 재단이 창립된 것이고 오늘 우리가 여기에 이렇게 모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재단 활동이 다소 위축되었던 것은 지난 정권에서 그의 음악을 특정 성향으로 몰아간 탓도 있지만 더는 우리 스스로도 그의 음악을 특정 성향의 것으로 가두어버린 탓도 크다”면서 “윤이상 음악이 보수와 진보를 뛰어넘고 동양과 서양을 뛰어넘었다고 평가받듯이 국민 모두가 사랑하는 윤이상 음악이 되도록 우리가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국제윤이상협회 월터-볼프강 슈파러(Walter-Wolfgang Sparrer) 회장은 서면 인사말을 통해 “이미 초창기에 이사장을 지낸 신계륜 씨가 다시 이사장을 맡은 것을 계기로 윤이상의 정신적 음악적 유산에 대하여 대화를 발전시키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어 “2년 전 2017년 베를린에서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과 영부인 김정숙 여사가 선생님의 묘역을 공식적으로 참배하여 위대한 음악을 남긴 그의 업적을 기렸다”고 상기하면서 “더 나아가 우리는 윤이상을 한국의 분단으로 인한 문제와 고통을 한시도 잊어버린 적이 없는 중요한 작곡가로 알리는 것이 우리의 임무”라고 주문했다.

 

윤이상 선생의 부인 이수자 여사는 영상 인사를 통해 “꼭 참석하여 직접 인사드리려고 했으나 최근 몸이 매우 불편해져서 그렇게 하지 못한 점에 대해 양해를 구한다”면서 “남편은 생의 절반은 한국에서 절반은 외국에서 보내면서도 자식이 어머니 품에 있을 때는 어머니 사랑을 모르고 사는 것처럼, 남편이 어머니 품을 떠나 외국에 살다보니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 조국 강산에 대한 절절한 그리움과 망향 속에 살았다”고 뒤돌아 봤다.

 

이어 “그러나 이제 남편은 무덤이나마 고향에 돌아와 햇볕이 따뜻하게 비치고 바다가 보이는 곳에 잠자고 있어 본인도 행복할 것이고 가족도 행복하다”는 소감을 피력했다.

 

계속해서, 사회자의 내외빈 소개와 김정숙 여사와 김경수 경남지사의 축전 소식과 함께, 설훈, 유승희, 송영길, 권미혁 국회의원 및 김영배 청와대 전 민정비서관, 홍신자 무용전문가의 축사가 진행됐다.

 

특히 송영길 의원은 축사를 통해 “현재명의 '희망의 나라로', 홍난파의 '봉선화' 등 일제를 찬양하는 음악가들이 많은 시절에 살아있는 분단의 벽을 허물기 위해 고심한 위대한 윤이상 음악가를 기리기 위하여, 남북이 함께하는 국제음악제가 개최되기를 기대한다”고 주문했다.

 

설훈 의원은 “마산고등학교 교가가 윤이상 선생이 작곡한 것”이라고 소개하면서 “남북이 함께 존경하는 윤이상 작곡가를 기리기 위한 세계 남북 합동 음악회를 DMZ에서 개최할 것을 제안한다. 신계륜 이사장 같은 역량 있고 추진력 있는 분을 모셨기에 충분히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행사 말미에 진행된 ‘내년도 사업 보고’에서 신계륜 이사장은 “조직적, 재정적으로 자립할 수 있는 기초를 닦는 것이 내년 사업의 기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1981년에 작곡한 윤이상의 저명한 관현악곡 ‘광주여, 영원히’를 상기하면서 “광주항쟁 40주년을 맞는 2020년에 서울, 통영, 광주 그리고 평양을 잇는 순회 음악제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후 만찬과 더불어 참석자들의 ‘재단 활성화 방안’에 대한 활발한 토론이 이어졌다.

 

[나눔일보 = 조장훈 대표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