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철민 의원, ‘자율주행차 상용화 지원' 세미나 개최

대한민국이 자율주행차의 미래를 선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

- 작게+ 크게

최진희
기사입력 2019-09-23

더불어민주당 김철민 의원(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경기 안산상록을)이 18일 오후2시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자율주행차 상용화 지원을 위한 국회 세미나」를 개최했다. 김철민 의원과 안호영 의원이 공동주최하고, 한국교통안전공사가 주관한 이번 세미나에는 윤관석 의원과 자율주행차 관련 산업계 관계자를 비롯한 학계 및 연구원 등 1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행사는 2개의 주제 발표와 이에 대한 패널 토론 및 질의 응답으로 진행되었다. 첫 번째 주제인 자율자동차 기술개발 지원 정책과 관련해서는 한국교통안전공단의 권석태 선임연구원이 ‘주행 데이터 공유를 통한 자율주행 기술개발 지원’을, 고한검 과장이 ‘자율주행 실험도시(K-City) 구축 현황 및 운영계획’을 발표했다.

  

이어 두 번째 주제인 기술개발 동향으로는 최정단 한국전하통신연구원 본부장의 ‘자율주행시스템을 위한 인공지능 기술’, 김형수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센터장의 ‘자율주행 치원을 위한 정밀도로지도 개발 및 구축 현황’, 홍석민 페스카로 대표의 ‘자율주행 자동차 보안기술 소개’, 정홍종 웨이티즈 이사의 ‘자율차 안전 및 편의 향상을 위한 V2X 기술 적용’이 발표되었다.

  

특히 행사 마지막에는 주한 영국대사관에서 한국의 스타트업 및 스케일업을 대상으로 기업별 맞춤형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한-영 테크 로켓십 어워드’를 소개해 업계의 큰 관심을 끌었다.

  

김철민 의원은 “자율주행차가 상용화 되면 차에서 업무를 보고 여가활동을 즐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기존 주차장의 개념이 바뀌면서 건물의 구조도 변화하고 그에 따라 도시 경관도 달라지는 등 다양한 삶의 방식과 문화가 만들어 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대한민국이 자율주행차의 미래를 선도할 수 있도록 오늘 세미나에서 논의된 내용을 정책에 반영하고, 앞으로도 국내외 산‧학‧연 협력을 적극 지원해 가겠다”고 말했다. 

 

[나눔일보 = 최진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