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중, '서산시 대산항-산동 위해' 카페리 항로 신설 합의

제26차 한‧중 해운회담 개최, ‘컨‘ 항로 개방 관련 세부방안도 논의

- 작게+ 크게

최진희
기사입력 2019-07-09

한‧중 항로의 컨테이너선 투입 및 카페리 항로 개설 등에 대해 지속적으로 논의해 온 양국 정부가 대산-위해 간 카페리 항로를 신규 개설하기로 합의했다. 카페리선 안전확보를 위해서는 선령을 30년으로 제한하기로 했다. 또한, 한‧중 ‘컨테이너‘ 항로 개방과 관련한 세부방안 등도 논의했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지난 4~5일 서울에서 열린 ‘제26차 한‧중 해운회담’에서 위와 같은 내용의 ‘대산-위해 카페리 항로’ 신규 개설에 합의하고, 기존 한‧중 컨테이너 항로의 선박 추가 투입기준으로 한국측이 제안한 화물운송률을 적용하기로 합의했다고 9일 밝혔다.

 

화물운송률은 ‘컨테이너’ 화물 선적수량을 ‘컨테이너’선 선복량으로 나눈 값으로, ‘컨테이너’선의 화물운송 수요대비 공급량 확인에 적합하다.

 

양국 정부는 해운시장의 건전한 발전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1993년부터 해운회담을 개최하여 한‧중 항로의 컨테이너선 투입 및 카페리 항로 개설 등에 대해 논의해 왔다.

 

해양수산부 엄기두 해운물류국장과 중국 교통운수부 수운국 양화슝(杨华雄) 부국장을 수석대표로 한 이번 회담에서 양국은 이번 회담에서 양국 해운산업에 대한 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세부적으로 먼저, 한‧중 양국은 지난 제25차 한‧중 해운회담에서 한‧중 항로의 점진적 개방에 합의한 데 이어, 이번 회담에서는 한‧중 컨테이너 항로 개방 관련 세부방안에 대해 합의했다.

 

특히, 기존 컨테이너 항로는 화물운송률을 적용하여 컨테이너선 추가 투입을 결정하되 세부기준은 내년 회담에서 결정하기로 했다. 신규항로의 경우에는 기존 항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한다는 전제하에 양국 민간협의체와 정부가 협의를 거쳐 결정하기로 합의했다. 한중카페리협회와 황해정기선사협의회가 양국 민간협의체에 해당한다.

 

다음으로, 서산시 대산(항)-위해(중국 산동) 간 카페리 항로를 새로 개설하고, 경인-청도 항로는 한진해운을 대신하여 한국 선사가 지속적으로 컨테이너선을 투입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더해, 카페리선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한‧중 항로에서 운영할 수 있는 카페리선의 선령을 30년으로 제한하기로 했고, 이 외에도, 양국은 항만 내 장기 적체된 화물의 신속한 처리, 주말 통관 지연 해소 등 자국선사들의 애로사항을 해소하는 데 있어서도 적극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엄기두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은 “한‧중 해운회담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수출입화물의 해상수송 서비스가 원활하게 제공되고 한‧중 카페리선을 통한 양국 간 관광교류가 더욱 활성화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나눔일보 = 최진희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i/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