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덕화만발'德華滿發']중도주의, 중정(中正)의 도

중도는 팔정도(八正道)라고 하는 구체적인 실천에 의해서 지탱

- 작게+ 크게

덕산
기사입력 2019-07-09

덕산 김덕권(前 원불교 청운회장·문인협회장, 카페 '덕화만발 http://cafe.daum.net/duksan725' 운영)

 

중도(中道)란 무엇일까요? 중도는 불법(佛法)에서 밝힌 참다운 수행의 길. 양극단에 치우치지 않는 중정(中正)의 도를 말합니다. 석가모니는 29세에 출가하여 35세에 깨달음을 얻어서 부처가 될 때까지 6년 동안을 대부분 가혹한 고행(苦行)의 도를 닦았습니다. 그러나 그 고행은 몸을 괴롭게 하는 것일 뿐, 참된 인생문제의 해결책은 될 수 없었지요.

 

석가모니는 ‘고와 낙’의 양면을 떠나서 심신(心身)의 조화를 얻는 중도에 설 때 비로소 진실한 깨달음의 도가 있다는 것을 자각한 것입니다. 또한 성도(成道) 후 함께 고행을 한 5인의 비구(比丘)들에게 가장 먼저 설교한 것도 중도였습니다.

 

이렇게 중도는 팔정도(八正道)라고 하는 구체적인 실천에 의해서 지탱되는 준엄한 도입니다. 또한 나태⦁번뇌⦁노여움⦁어리석음으로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어떤 것에 집착하려고 하는 일변(一邊)을 모두 버려야 할 것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이 세상에 존재하는 어느 것도 쓸모가 없는 것은 없습니다. 그러니까 진리가 어떤 물건을 만들었다면 쓸모가 있어서 만든 것입니다. 그런데 인간들은 쓸모의 있음과 없음, 옳고 그름, 이로움과 해로움 등 이분법적인 사고(思考)를 합니다.

 

그러나 이 세상에 절대적으로 좋은 것도 없지만 절대적으로 나쁜 것도 없는 것입니다. 그 대표적인 예가 우리가 매일 섭취하는 ‘포화지방’과 ‘불포화 지방’의 관계에서 찾아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포화지방은 건강에 나쁘고, 불포화 지방은 건강에 좋다고 합니다.

 

그래서 근래에 건강을 생각해 포화지방 음식을 멀리하다 보면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대표적인 포화지방 음식으로는 육류, 달걀, 치즈가 있습니다. 지나치게 먹으면 혈중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을 높여 심혈관질환과 비만을 유발한다고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최근 코펜하겐대학을 포함한 12개 대학연구팀이 최대 23년 동안 34만7747명을 추적 관찰한 결과, 포화지방 섭취는 관상동맥질환, 뇌졸중 등, 심혈관질환 발병률과 연관이 없는 것으로 밝혀진 것입니다. 포화지방 섭취를 과도하게 피하다 보면 영양가가 높은 다른 음식을 못 먹어 오히려 건강에 해롭다고 합니다.

 

달걀에는 13가지 필수 비타민과 리놀렌산, 단백질 등이 들어 있고, 치즈에는 단백질, 칼슘, 마그네슘이 풍부하지요. 그래서 연구팀은 “포화지방을 무작정 줄이기보다는 적정량 섭취해야 건강에 좋다” “성인 남성은 하루 30g, 성인 여성은 20g 정도가 바람직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니까 섭생(攝生)에서도 중도가 필요함을 입증한 셈인 것입니다.

 
대산(大山) 종사(宗師)께서도《법어(法語)》<운심편(運心編)>에서 말씀하시기를, “중도가 천하의 큰 도이니 그대들은 중도 생활을 하라. 천지는 원형이정(元亨利貞)과 춘하추동과 성주괴공(成住壞空)이 있고, 인간은 흥망성쇠와 길흉화복과 빈부귀천이 있나니, 언제나 때와 곳과 일과 사람에 치우치거나 끌리지 않고 과불급이 없도록 주의하라.”고 하셨습니다.

 

그리고《사십이 장경》에 보면,「부처님께서 한 제자 있어 공부를 급히 하고자 하여 밤새 경(經)을 외울 새, 필경에 기운이 다하여 그 소리가 매우 가쁘고 장차 퇴보할 생각을 내거늘 그 제자를 불러 물으시되 “네가 집에 있을 때에 무엇을 많이 해 보았느냐?” 대답하되 “거문고를 많이 타 보았나이다.”

 

“거문고 줄이 늦으면 어떠하더냐?” “소리가 나지 않더이다.” “또 거문고 줄이 된 즉 어떠하더냐?” “소리가 끊어지더이다.” “완급이 골라 맞은 즉 어떠하더냐?” “그러면 모든 소리가 다 골라 맞더이다.” 부처님께서 그 제자에게 말씀하시되, 도를 배우는 것도 또한 그러하여 너무 급히 하지도 말고, 너무 게을리 하지도 말고, 오직 중도로써 마음을 골라 써야만 몸에 병듦이 없고, 마음에도 병듦이 없어서 청정 안락하여 마침내 도를 얻으리라.」

 

정치도 마찬 가지입니다. 현재 우리 정치는 너무 양 극단으로 치우쳐 있어 극열한 혼란을 가져오고 있습니다. 그래서 정치도 중도주의(中道主義 : Centrism)가 필요한 것입니다. 중도주의는 정치적으로 ‘좌파와 우파’ 또는 ‘보수와 진보’ 어느 쪽에도 치우치지 않고, 중립적인 정책을 추구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우리는 우유부단하여 아무 의견도 못 내는 것을 중도라 하지 않습니다. 중도주의는 ‘좌파나 우파’ 혹은 ‘보수나 진보’, 어느 쪽도 절대적으로 옳다고 생각하지 않지요. 특정 시기나 분야에 따라 좋은 정책이 언제라도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므로, 중도는 사회나 정책이 어느 한 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안정적으로 균형이 유지되는 것을 가장 선호합니다.

 

하지만 완벽에 가까운 ‘중도주의’라는 것은 실현하기가 힘듭니다. 왜냐하면 문제의 절대다수는 양자택일의 성질을 가지기 때문에 중도라는 개념이 성립 불가능한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이지요. 물론 이런 중도주의자들도 공통분모가 존재합니다. 준법정신과 민주주의수호, 개인의 자유보호 등이 중도주의자들의 공통 전제인 것입니다.

 

따라서 이를 통해 이성적인 취사선택을 중요시 여기고, 이념에 얽매이지 않는 합리적 의사결정을 하는 것이 바로 중도주의라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 ‘맑고 밝고 훈훈한 덕화만발’ 카페에서도 중도주의를 표방(標榜)하는 것입니다.

 

덕화만발의 주인은 다음 네 가지의 강령을 지킵니다.

 

-. 우리는 맑고, 밝고, 훈훈한 낙원세상을 지향한다.

-. 우리는 편협한 종교, 이념, 정치를 배격하고 중도를 지향한다.

-. 우리는 서로 돕고 이끄는 상생상화의 정신을 지향한다.

-. 우리는 매사에 긍정적이고, 적극적이며, 정열적으로 활동한다.

 

중도주의는 우리 사회에서 평화를 유지하고, 맑고 밝고 훈훈한 세상을 만듭니다. 그리고 이 메마른 세태를 덕화만발의 낙원으로 이끄는 첩경(捷徑)이 되지 않을 런지요!


단기 4352년, 불기 2563년, 서기 2019년, 원기 104년 월 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