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문희상 국회의장, 중국 2박 3일 공식방문

북미대화의 조속한 재개 위한 4강 의회 정상외교 차원

- 작게+ 크게

조영자
기사입력 2019-05-05

문희상 국회의장은 6일부터 8일까지 2박 3일간 중국을 공식 방문한다. 이번 중국 순방은 지난 2월 고위급 국회대표단의 방미 이후 4강 의회 정상외교의 두 번째 일정이다.

 

문 의장은 이번 방중에서 리잔수(栗戰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장, 왕치산(王岐山) 국가 부주석 및 양제츠(楊潔篪) 중앙정치국 위원 등을 만나 양국 간 긴밀한 의회교류와 협력을 강화함과 아울러 한중관계를 완전히 복원하고,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에 걸맞는 교류와 실질 협력을 가속화하는 토대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 지난 2월 10일부터 5박 8일간 미국을 공식 방문한 문희상 국회의장 일행은 2월 10일(현지시간) 워싱턴 D.C. 백악관 북동쪽 로건서클에 위치한 ‘주미대한제국공사관’을 방문했다.     © 국회대변인실/자료사진

 

문 의장은 이번 방중 목적에 대해 “현재 소강상태에 있는 북미 간 대화가 조속히 재가동 될 수 있도록 의회차원의 외교적 노력을 집중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양국 간의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 의장은 또 한․중 FTA 후속협상과 대기오염 협력 등 경제·통상, 환경 분야에 있어서는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한 한중 간 지속적인 대화와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현지시간 6일 양제츠 중앙정치국 위원 겸 중앙외사공작위 판공실 주임과의 면담으로 공식일정을 시작하며, 이후 한인동포들과 만찬간담회를 갖고 교민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문 의장은 7일 차하얼(察哈爾)학회 등 중국 내 한반도 전문가들과 조찬 간담회를 갖고, 북한문제와 한중관계의 발전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며, 이후 베이징 대학교에서 대학생들에게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향한 한중의 역할’을 주제로 특강을 한다.

 

이 날 오후에는 리잔수 전인대 상무위원장을 만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서의 중국의 역할을 평가하고, 지속적인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며, 한중 의회교류 강화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다.

 

▲ 지난 2월 10일부터 5박 8일간 미국을 공식 방문한 문희상 국회의장 일행은 11일(현지시간) 워싱턴 D.C. 내셔널 몰 서편 웨스트포토맥 공원에 있는 ‘한국전쟁 참전 용사 기념비’를 찾아 헌화 및 참배를 했다.    © 국회대변인실/자료사진

 

8일에는 왕치산 국가 부주석을 만나, 한․중 교류 협력이 완전하게 조속히 복원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과, 한반도 관련 양국의 전략적 소통을 계속 강화해 나갈 것을 요청할 예정이다. 이후 문 의장은 왕동명(王東明) 전인대 상무위원회 부위원장과 오찬을 끝으로 공식일정을 마치고 귀국한다.


한편, 문 의장은 최근 입원치료를 받다가 지난 2일 퇴원한 바 있다. 의료진의 조심스런 입장에도 불구하고 문 의장은 “이미 일정들이 대부분 확정되어 있어 이런 중요한 외교적 기회를 미루기 어려웠다”고 전하고, “특히 이번 방중을 통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서 중국의 건설적인 역할을 당부하고, 미세먼지 등 초국경적 이슈에 대한 협력 문제 등이 논의될 것이다. 따라서 이번 방중은 국익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 시기적으로도 미룰 수 없다”고 방중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혔다.


문 의장은 다만, 당초 4박 5일의 순방일정을 잡았으나 건강 상태 등을 감안해 일부 일정을 축소, 베이징에서 주요 인사 면담 등 핵심일정만을 마치고 귀국할 예정이다. 문 의장은 지난 4일 한남동 의장  공관에서 가진 전 국회의장들과의 만찬 회동에서도 이같은 방중 일정의 불가피한 입장을 전하고 의장들의 조언을 구한 바 있다. 

 

문 의장의 이번 순방에는 박병석, 김진표, 한정애, 하태경, 박정 의원, 박수현 의장비서실장, 김수흥 사무차장, 이기우 정무수석비서관, 윤창환 정책수석비서관, 이계성 국회대변인,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박재유 국제국장 등이 함께한다. 당초 한국당의 홍일표 산자중기위원장, 김학용 환노위원장, 원유철 의원이 방중 대표단에 참여하기로 했으나, 당내 사정으로 불참하기로 했다.

 

[나눔일보 = 조장훈 대표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