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덕화만발'德華滿發']아직도 그대는 내 사랑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 "재결합은 더 성숙된 모습으로 다가가게 한다."

- 작게+ 크게

덕산
기사입력 2019-03-04

덕산 김덕권(前 원불교 청운회장·문인협회장, 카페 '덕화만발 http://cafe.daum.net/duksan725' 운영)

 

지난 2월 28일 전 세계인의 눈을 사로잡았던 세기의 사랑이 깨지는 것을 보고 놀라지 않은 사람은 없었을 것입니다. 하노이에서의 2차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된 것은 북한이 영변 핵시설 이외의 다른 핵 프로그램에 대한 미국 측 요구를 거부한 것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분석했습니다.

 

이날 회담이 결렬 되고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밝힌 협상의 걸림돌(dealbreaker)은 기존 핵시설 폐기뿐만 아니라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북한에 요구한 추가 핵 목록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의 폐기를 요구한 것에 대한 북한의 거부가 세기의 사랑을 깼다는 것입니다.

 

NYT는 또 “북한은 이번 협상에서 미국이 대북 제재 완화 조치를 하면 북한의 가장 중요한 핵 시설인 영변 기지를 해체하겠다고 제안했다”며 핵 폐기와 제재완화를 주고받는 단계별 협상 전략을 들고 나온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습니다.

 

그러나 미국은 북한이 영변 핵시설이외에 현재 보유중인 것으로 추정되는 핵탄두와 추가 핵분열 물질 생산이 가능한 핵시설을 그대로 둔 채 합의를 이루는 것은 미완성의 비핵화 합의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는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과의 대화를 계속 이어갈 것이라는 발언을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급조된 후속 기자회견에서 김정은을 치켜세웠습니다. 북한은 모든 제재 완화를 주장하고 미국의 추가요구를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았기 때문에 서명을 취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이날 자정 북한의 리용호 외상과 최선희는 기자회견을 가졌고 아주 이례적으로 침착하게 본인들의 입장을 굉장히 정제되고 분명한 어조로 밝혔습니다.

 

첫째, 완전한 제재 완화를 요구한 것이 아니다.

둘째, 핵실험과 미사일 테스트와 같은 것을 영구히 중지하는 문서를 준비했다.

셋째, 영변핵시설을 국제 감찰단의 입회하에 완전히 폐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넷째, 미국은 여기에 플러스알파를 주장했다.

다섯째, 그러나 북한 입장에서는 그것까지 수용할 수 없었다.

 

여기서 일단 첫 번째로 눈여겨봐야할 것은 북한의 전례 없는 공손한 외교적 태도입니다. 지금까지 북미협상은 위기에서 협상 그리고 결렬 또 위기의 반복이었습니다. 그리고 험악한 말들이 오갔고 곧 바로 다시 전운이 감도는 게 한반도 위기의 사이클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번 협상결렬은 놀라운 일이긴 하지만 그 대응도 무척 놀랍습니다.

 

이와 같이 미국은 일방적으로 북한을 비난하지 않았고, 북한도 미국을 비난하지 않았습니다. 그 대신 자신들이 무엇을 바라는지 그리고 무엇을 수용할 수 없는지 조목조목 밝혔고 향후 협상의 여지는 여전히 남겨두었습니다. 그리고 미국도 북한을 비난하지 않았으며, 또 김정은을 회담 중에도 그리고 회담 이후에도 배려하는 모습을 보여 상황이 파국에 이르는 것을 미연에 방지하였습니다.

 

어쨌든 정말 다행이도 미국과 북한 누구도 이 판을 완전히 깨려고 하지 않고 있습니다. 그리고 앞으로 계속 대화를 이어나갈 의지를 피력했습니다. 트럼프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김정은과 대화해보라며 바톤을 넘겼습니다. 우리도 한반도 평화 문제의 당사자로서 분명 할 수 있는 역할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전문가들은 실패 속에서도 희망을 놓치지 않고 있다고 했습니다. 아직도 서로 사랑이 남아 있기 때문에 후속 회담은 성공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입니다. 역설적이지만 회담 실패가 오히려 쉽사리 떠밀려서 하는 보여주기 식 회담이 아니라 신중하고도 진정성 있는 비핵화 회담으로 재결합할 수 있음을 증명하는 기회를 보여 준 것이기도 한 것입니다.

 
이번 회담의 실패를 통해 북⦁미 두 나라가 명심해야할 사항이 있습니다. 어느 한 쪽의 일방적 굴복은 가당치도 않다는 것입니다. 우리도 북의 비핵화에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 것인지, 평화라는 선물에 정당한 대가를 지불할 각오를 충분히 해두어야 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생각해 봐야 할 것입니다.

 
북⦁미 회담은 아직 깨지지 않았습니다. 이렇게 사랑과 그리움이 남아 있는 한 평화라는 사랑의 열매는 분명 열릴 것입니다. 오래된 가요 중에 이은하의 <아직도 그대는 내 사랑>이라는 노래가 있습니다.

 

<아직도 그대는 내 사랑>

 

아직도 그대는 내 사랑

수많은 세월이 흘러도 사랑은 영원한 것

아직도 그대는 내 사랑


희미한 기억 속에서도 그리움은 남는 것


나는 너를 사랑하네, 아직도 너 하나만을

나는 너를 기다리네, 아직도 잊지를 못하고


언제 언제까지

아직도 그대는 내 사랑

수많은 세월이 흘러도 사랑은 영원한 것

 

구글 검색란에 ‘love’라는 단어를 치면 80억 개의 글이 나온다고 합니다. 이렇게 사랑은 수천억 개의 단어로도 풀어놓을 수 없는 오묘한 감정이지요. 사랑은 오로지 사랑을 통해서만 느낄 수 있습니다. 그런 사랑이 헤어졌다 다시 만났을 때, 그 반가움은 이루 말할 수가 없습니다.


재결합은 서로 더 성숙된 모습으로 다가가게 합니다. 상대가 나에게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를 깨닫게 해줍니다. 그전까지 장애물로 여겼던 것들이, 사실은 크나큰 사랑의 디딤돌이었음을 알게 합니다. 이제 북⦁미의 사랑은 남북통일과 세계평화의 디딤돌이 아닐 런지요!


단기 4352년, 불기 2563년, 서기 2019년, 원기 104년 3월 4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