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포토]3‧1운동 100주년, 동대문구에 울려 퍼진 '대한독립만세'

500여 명과 함께 펼친 나라사랑 만세운동 '독도는 우리땅' 플래시몹도

- 작게+ 크게

강현아
기사입력 2019-03-01

3‧1운동 제100주년 기념일을 맞이해,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에 '대한독립만세' 힘찬 함성이 울려퍼졌다.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이날 오전 10시 구청 앞 용두근린공원에서 ‘3‧1운동 제100주년 기념식-그날의 함성’을 개최하고 민족의 자주 독립을 위해 헌신한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기렸다.

 

참석자들은 다 같이 독립선언서를 낭독하고 만세삼창을 외치며 100년 전 오늘, 우리나라를 가득 채웠던 조국 독립을 향한 선열들의 염원을 되새겼다. 또한, 나라와 지역의 발전을 위해 헌신한 국가유공자 8명에게 ‘나라사랑유공자’ 표창을 수여하고, 11시부터는 동대문구체육회 주최로 1,000여 명의 주민이 태극기를 들고 청계천 산책로를 함께 걸으며 100년 전 그날의 행진을 재연했다.

 

 

이어서, 오후 2시부터는 그날의 역사를 재조명하고, 자라나는 미래 세대의 애국심을 고취하기 위해 구청 광장에서 청소년들과 함께하는 'Remember 1919’ 행사가 진행됐다. 이 행사는 학생과 학부모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부에 거쳐 진행됐다.
 
1부에서는 다함께 “대한독립만세” 삼창을 하며 100년 전 그날의 현장을 재현하고 이어서 아동‧청소년 및 학부모 등 500여 명이 함께하는 나라사랑 만세운동 플래시몹 '독도는 우리땅'이 펼쳐졌다.

 

 

2부에서는 청소년들의 역사지식을 알아보는 ‘도전! 3‧1절 골든벨’을 진행, 3‧1절의 의미를 다시 한번 되새겨보는 시간을 가졌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이날 오전 100주년 기념식에서 "“조국의 독립을 위해 결연히 일어났던 100년 전 선조들의 헌신과 희생이 지금의 우리나라를 있게 만든 원동력”이라고 말한 데 이어, 학생·학부모들과 함께 한 이날 오후 행사에서는 “3‧1운동을 주도적으로 이끈 유관순 열사 역시 학생의 신분이었다. 오늘 이 자리에 참석한 학생들도 학생의 본분을 다하면서 항상 나라를 소중하게 생각하는 마음을 갖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i/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