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해수부, 국민 생명 구한 '바다의 숨은 영웅들' 표창… 통영 낚시어선 사고 등

심폐소생 조치 후 조용히 현장을 떠났다가 목격자의 칭찬 글로 선행 알려진 경우도

- 작게+ 크게

최진희
기사입력 2019-02-11

인명을 구조한 해양경찰관 3명이 11일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으로부터 표창을 받았다.

 

 

해수부는 김영춘 장관이 이날 해양수산부 청사에서 어선사고 인명 구조 등 바다 안전과 국민의 생명 보호에 기여한 유공자 3명에게 표창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이날 장관 표창을 받은 해양경찰청 소속 이용복, 심정현, 박승용 경장은 최근 발생한 낚시어선 사고 등 현장에서 국민의 소중한 생명을 구하는 공적을 세웠다.

 

▲ 지난 1월 11일 전복된 낚시어선 인명구조     © 해양수산부

 

심정현, 이용복 경장은 지난 1월 11일 경남 통영시 욕지도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낚시어선(무적호, 9.97톤)과 유조선(3,000톤급)이 충돌해 언론에 집중 보도된 사고 현장에서 수중 수색을 통해 에어포켓 내 2명의 생존자를 포함한 4명을 구조하는 등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한 공적을 인정받았다.

 

박승용 경장은 휴가 중이던 지난 1월 21일, 인천공항에서 탑승수속 중이던 시민이 갑자기 쓰러지자 즉시 관세청 직원에게 119 신고를 요청하고, 심폐소생술을 통한 응급조치로 구조대 도착 전에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박 경장은 응급조치 후 조용히 현장을 떠났으나, 목격자가 해양경찰청 누리집에 칭찬의 글을 올리면서 선행이 알려졌다.

 

▲ 심정현, 이용복 경장, 김영춘 장관, 박승용 경장     © 해양수산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이날 표창 수여식에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것이 공직자에게 가장 우선된 임무임을 전 직원이 다시 한 번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다.”라며 감사의 뜻을 전하고, 해양수산부 직원들에게 이러한 사례들을 귀감으로 삼아 각자 맡은 업무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나눔일보 = 최진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