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네이버 ‘열린연단: 문화의 안과 밖’ 5주년, 첫 석학 특별대담

5년간 가장 많이 언급한 인물 '칸트', 용어는 '정치'와 '국가' 관련 키워드

- 작게+ 크게

조영자
기사입력 2019-02-11

네이버 ‘열린연단:문화의 안과 밖’이 강연 프로젝트 5주년을 기념해 석학 특별 대담을 연다. 열린연단의 특별 대담은 이번이 처음이다.

 

 

열린연단은 오는 16일 오후 4시 페럼타워 3층 페럼홀에서 우리 시대에 학문과 교육의 미래를 알아보는 5주년 특별 대담을 연다고 밝혔다. 대담자로 열린연단 자문위원장인 김우창 고려대 명예교수와 전 열린연단 자문위원인 오세정 서울대 총장이 나서고 이승환 고려대 철학과 교수가 사회를 맡는다.

 

열린연단 5주년 특별 대담은 현재 커다란 위기와 변화 앞에 놓인 우리 사회의 교육과 학문의 오늘과 내일을 깊고 폭넓은 시각에서 진단하고 전망하고자 한다. 또한 지난 1일 임기를 시작한 서울대 오세정 총장이 대담자로 참여하여 공부와 교육에 대한 좀 더 현실적인 생각도 엿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별 대담 청중으로 참여를 원하는 분은 열린연단 5주년 특별 페이지(campaign.naver.com/openlectures) 또는 열린연단 홈페이지(openlectures.naver.com)에서 직접 신청이 가능하며 추첨을 통해 청중을 선정한다.

 

열린연단 5년​… 234회의 강연과 토론, 518명의 연사가 방문

 

2014년 1월 시작한 열린연단 강연 프로그램은 2019년 1월까지 5년간 매년 다른 주제로 매주 토요일마다 강연을 진행하며 우리 사회에 필요한 삶의 지표를 탐구해왔다. ​열린연단은 5년간 총 234회의 강연과 토론을 진행하고 518명의 연사들이 다녀갔다. 매 강연마다 쉽게 모실 수 없는 전문가를 섭외해 우리 사회에 화두를 던지며 동시대의 사회문제를 함께 고민해왔다.

 

김우창 교수는 5년간의 소회를 밝히며 “일반 대중들에게, 수준을 낮추지 않으면서 공적 광장에서 학문의 지식과 정보를 전달하고자 노력해왔다”라며 “열린연단을 통해 자기 정신과 지적인 생활을 향상할 수 있고 우리 사회가 어디에 있는가를 의식할 수 있게 도움이 되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백종현 서울대 철학과 명예교수는 “좋은 강연 기획으로 상당히 긴 기간을 의미 있게 운영한 것에 대해 함께한 일원으로서 감사하다”라며 “앞으로 더 좋은 기획으로 문화계를 더욱 풍성하게 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김성곤 서울대 영문과 명예교수는 “일반 대중들이 꼭 알아야 할 세계 지성사와 최근의 흐름, 그리고 큰 획을 긋는 역사적인 인물들을 널리 알려준 기여는 우리 사회에 의미 있는 기록으로 남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석학들이 가장 많이 언급한 인물 '칸트', 가장 많이 언급된 용어는 '정치'와 '국가' 관련 키워드

 

​​​또한 5년간 열린연단의 강연과 토론에서 가장 많이 등장한 인물은 ​​​​​‘3대 비판’ 이론을 통해 서양 근대 철학을 종합한 철학자 칸트가 차지했다. 고대 서양과 중국에서 철학의 초석을 다진 플라톤과 아리스토텔레스, 맹자와 공자가 그 뒤를 이었다. 가장 많이 언급한 ​책으로는,  논어-공자, 군주론-마키아벨리, 순수이성비판-칸트, 니코마코스 윤리학-아리스토텔레스 등이었다.

 

5년간 강연과 토론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용어들을 보면 확실히 지식 사회의 학술 담론에서도 ‘정치’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많은 연사들의 입에서 ‘정치’와 ‘국가’ 관련 키워드들이 나왔음을 알 수 있다. 또한 ‘-적(的)’으로 끝나는 형용사 사용 빈도를 통해 보더라도 ‘과학’, ‘경제’보다는 ‘사회’ ‘정치’가 압도적으로 높았다.

한편 열린연단은 오는 3월부터 <삶의 지혜>를 주제로 50회차 여섯 번째 강연 시리즈를 이어간다. 강연자로는 이윤성 국가생명윤리심의위원장, 김광현 서울대 건축과 명예교수, 김현경 문화인류학자, 정민 한양대 국문과 교수 등이 나선다. 새로운 강연 프로그램 일정과 강연 청중으로 참여를 원하는 사람은 열린연단 홈페이지 (openlectures.naver.com/wisdomlist)에서 직접 확인할 수 있다.  

 

[나눔일보 = 조영자 선임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