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덕화만발'德華滿發']원수들의 은혜잔치

"원수의 나라끼리도 ‘은혜잔치'로 갚는 세상이 되었다"

- 작게+ 크게

덕산
기사입력 2019-02-08

덕산 김덕권(前 원불교 청운회장·문인협회장, 카페 '덕화만발 http://cafe.daum.net/duksan725' 운영)

 

8개월 만에 트럼프⦁김정은 ‘베트남 담판’이 이번에는 성공이 될까요? 2월 6일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이 의회연설을 통해 김정은과의 ‘핵 담판’을 2월 27일부터 28일 이틀간 베트남에서 한다고 확정 발표 했습니다. 두 사람은 1차 정상회담의 결과물인 ‘싱가포르 공동선언’의 토대 위에서 북한의 비핵화 실행조치와 미국의 상응 조치를 주고받는 ‘손에 잡히는’ 성과물을 도출하는 실행 로드맵을 마련해야 하는 중대 시험대에 오르게 된 것입니다.

 
2018년 초, ‘핵단추 설전’을 벌이며 전 세계를 전쟁 위기론으로 몰아넣다 벼랑 끝에서 손을 잡고 180도 극적인 관계 변화를 이룬 두 사람이 ‘세기의 브로맨스’로 마지막 분단국가인 한반도의 평화 지도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울지에 세계의 이목이 다시금 쏠리게 되었습니다.

 

과거 베트남전 당시 미국과 총부리를 겨눴던 적대국 사이였지만 미군 유해송환 등을 통해 신뢰를 구축하고 이를 바탕으로 미국과 국교를 정상화, 경제성장을 이룬 베트남을 무대로 북⦁미의 새로운 미래를 모색할 ‘핵 담판’의 막이 오르는 것입니다.

 

문제는 싱가포르 공동선언의 합의사항들 가운데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추가 조치와 이에 대한 보상 격인 ‘북⦁미 간 새로운 관계 수립’ 그리고 ‘한반도의 지속적 평화체제 구축’에 관련한 미국의 상응 조치들을 어떠한 순서와 조합으로 짜 맞추고 배열해 전체적인 ‘북한 비핵화-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로드맵을 그려내느냐가 관건이지요.

 

북한이 취할 ‘+α'의 조치로는 핵 동결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폐기와 해외 반출, 김 위원장이 이미 지난해 약속한 풍계리 핵 실험장과 동창리 엔진 시험장⦁미사일 발사장에 대한 외부 전문가들의 사찰⦁검증 등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미국의 상응 조치로는 종전선언을 넘어 북 미 간 연락사무소 설치와 평화협정 체결 논의, 또한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 등과 맞물린 제재 완화 또 대북 투자 등이 협상테이블에 올려 질 수 있다고 하네요.

 

김정은 위원장의 ‘복심(腹心)’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지난 17∼19일 2차 방미를 모멘텀으로 북미가 서로 ‘긍정적인 신호’를 발해오고 있어 아마 빅딜 성사에 대해 기대감도 고조되고 있는 것도 사실인 것 같습니다. 그 연장선상에서 북⦁미 정상 간에 직⦁간접 소통을 통해 큰 틀에서 교감을 이룬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정말 진리는 오묘(奧妙)한 것이라는 묘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것은 <해에서 은혜가 생기고, 은혜에서 해가 생긴다.(恩生於害 害生於恩)>는 진리입니다. 정말 미국과 북한, 중국 그리고 베트남과의 관계를 생각하면 격세지감이 있습니다.

 

북한과 미국은 6.25 사변을 치룬 원수지간입니다. 중국도 6.25 사변 때 미국과 전쟁을 치룬 당사자이지요. 그리고 베트남은 미국과의 전쟁에서 베트남 민족해방전선의 사망자 47만 명, 월남 정부군 희생자 13만 명, 미군 희생자 27만 명이 나왔습니다. 6.25 사변 때 양쪽 희생자는 이보다 덜하지만 많은 희생자를 낸 것이 사실입니다.

 

6.25 사변 때, 미군 사망은 54,246명, 부상 103,248명, 실종 8,177(총 약 16만6천명) 발생하였습니다. 반면 북한군은 사망 29만4천명, 부상 22만6천명, 포로 11만3천명이었고, 중공군은 사망 18만4천명, 부상 71만6천명, 포로 3만 천명에 이르는 희생자를 낸 전쟁입니다.

 

베트남과 중국도 원수지간입니다. 중국이 1979년 베트남을 침공함으로서 벌어진 베트남⦁중국 전쟁에서, 중국 측 6,900명, 베트남 측 2만 명의 전사자를 낸 채 베트남의 승리로 막을 내렸습니다. 그리고 역시 개최지 베트남도 미국과 중국이 원수지간입니다. 그러니까 당사자 미국과는 베트남, 중국, 북한이 모두 원수지간이라는 말입니다.


아이러니 하게도 금번 베트남에서 열리는 미⦁북 정상회담은 원수들이 원수의 나라에서 벌리는 ‘원수들의 은혜잔치’인 것입니다. 이 잔치는 소태산(少太山) 부처님께서는《대종경 선외록(大宗經 選外錄)》에서 밝히신 바와 같이, ‘은혜를 발견하면 원수도 다시 은인으로 화하고, 원망을 일어내면 은인도 오히려 원수가 되는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앞선 2월 3일 CBS 인터뷰에서, “북한은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경제 국가 중 하나가 될 기회를 갖고 있다”며, “확실히 우리가 비핵화에 합의할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고 했습니다. 바로 이것은 소태산 부처님이 말씀하신 ‘북한과 미국의 원수들이 은혜 즉, 비핵화에 합의하면, 북한은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경제국가 중 하나가 될 것’이라는 말씀과 같은 것이 아닌지요?

 
그러니까 트럼프가 <은생어해>를 설(說)한 것입니다. 이제 북한은 선택의 기로(岐路)에 서있습니다. 경제개발을 중국을 따라 중국 모델로 할 것인가 아니면 미국의 권유에 따라 베트남 모델로 할 것인가가 관건입니다. 미국이 북한의 경제개발 모델을 베트남 모델로 이끌기 위해서 아마 베트남에서 회담을 개최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예수님은 “원수까지도 사랑하라”고 하셨습니다. <마태복음 5:44절에, “나는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원수를 사랑하며 너희를 핍박하는 자를 위하여 기도하라.”> 그래서 기독교를 사랑의 종교라고 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 원불교에서는 ‘원수를 사랑하라’고 하지는 않습니다. 원수와 은인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닙니다. 원수에게서 은혜를 발견하면 은인이 되고, 은인에게서도 원망을 발견하면 원수가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 원불교를 ‘은혜의 종교’라고 하는 것이지요. 그러니까 지금 우리 덕화만발에서 지향하는 '맑고 밝고 훈훈한 세상'은 바로 원망에서도 은혜를 발견하고 베풀자는 운동인 것입니다. 그것이 마음공부이고, 마음공부는 원수에게 은혜를 발견하는 공부이지요.

 

어떻습니까? <은생어해 해생어은>이요! 어떠한 역경(逆境)⦁난경(難境)에서도 인과의 진리를 믿고 선업(善業)을 쌓아 복락을 장만하는 것이 <은생어해>입니다. 이와 반대로 순경(順境)에 도취하거나 탐닉(耽溺)하여 악업을 짓고 죄과를 불러오는 것은 <해생어은>인 것입니다.

 

이제 원수의 나라끼리도 ‘은혜잔치'로 갚는 세상이 되었습니다. 하물며 우리 남⦁북간, 여⦁야간, 지역 간, 사상간, 우리 개인 간에도 혹 맺힌 원한이 있거든 풀고 화합하는 덕화만발의 세상을 만들어 가면 얼마나 좋을 까요!


단기 4352년, 불기 2563년, 서기 2019년, 원기 104년 2월 6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