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인천공항공사, 창립 20주년 기념 학술 세미나 개최

학계 및 공항산업 전문가 등 250여 명 참석… 허브화 전략 및 미래 성장방향 논의

- 작게+ 크게

최진희
기사입력 2019-01-31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정일영)는 30일 오후 공사 대강당에서 ‘함께한 20주년, 도약 그리고 시작’을 주제로 인천공항공사 창립 20주년 기념 학술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와 상주기관, 관련 학회 및 공사 임직원 등 250여 명이 참여한 이번 세미나는 공사 창립 20주년을 맞이하여 인천공항의 미래 발전방향을 모색하고 공사가 글로벌 일류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공론과 공감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개최됐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허브공항 실현을 위한 새로운 추진방향(세션 1) △초일류 공기업 도약을 위한 모색과 준비(세션 2)에 대한 활발한 논의가 진행됐다.


첫 번째 세션의 발제를 맡은 이철웅 고려대 교수는 환승률을 중심으로 허브 경쟁력을 평가하는 기존 방식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며 항공 수요, 연결성과 더불어 공항의 공급능력까지 다각적으로 고려하는 새로운 허브공항 지표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 교수는 허브 공항의 패러다임이 과거 항공 네트워크 중심에서 산업 융합 중심으로 전환된 만큼 기존의 연결성(connectivity) 관점 평가에서 탈피하고 ICT, 교통․물류, 레저 등 이종(異種) 산업 간 융합의 허브로서 역할을 잘 수행하고 있는지 국가 경제 기여도 측면에서의 평가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이영혁 항공대 교수가 좌장을 맡고 윤진환 국토부 항공정책과장, 박용화 인하대 교수와 허희영 항공대 교수가 패널로 참여해 인천공항이 변화된 시장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추진해야 할 새로운 허브화 전략에 대해 열띤 논의를 이어갔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박진서 한국교통연구원 항공산업․일자리연구팀장이 항공운송시장의 높은 불확실성과 빠른 기술 트렌드 변화에 대비한 공항운영자의 새로운 전략과 역할에 대해 발제했다.


특히, 공항이 단순한 기반시설 제공자에 그치지 않고 공항 중심 도시(Airport City)와 경제권 개발의 주체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끊임없는 혁신과 사업 다각화 노력이 중요함을 거듭 역설했다.


박용훈 교통문화운동본부 대표가 좌장으로 나선 패널 토론에서는 한수희 한국능률협회컨설팅 부사장과 라영재 한국조세재정연구원 공공기관연구센터 소장, 송기한 한국교통연구원 항공교통연구본부장이 성공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함과 동시에 사회적 책임을 이행해야 하는 공기업으로서 公社에 요구되는 역할과 자질에 대해 논의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정일영 사장은 “공사 창립 20주년을 맞아 그간 이루어온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20년을 맞이하여 더 큰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오늘 세미나를 마련했다”면서, “세미나에서 나온 각계 전문가들의 지혜를 서로 공유하고 미래 전략 방향 수립의 길잡이로 삼겠다”고 밝혔다. 

 

[나눔일보 = 최진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