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윤관석·맹성규·박찬대 의원, '제2경인선’ 국토부 예타신청 대상사업 선정

제2경인선 건설 시 서울 구로까지 인천 연수구 청학 30분대, 남동구 논현·서창 20분대

- 작게+ 크게

조장훈
기사입력 2019-01-28

제2경인선 건설 사업이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사전타당성조사를 바탕으로 국토교통부의 투자심사위원회를 통과해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들어갔다.

 

▲ 윤관석·맹성규·박찬대 의원은 '제2경인선이 만들어낼 인천의 교통혁명' 토론회를 지난해 12월 5일 공동 개최했다.    

 

더불어민주당 윤관석·맹성규·박찬대 의원실은 국토교통부, 인천시 등으로부터 보고 받은 바에 따르면, 국토교통부가 24일 투자심사위원회를 개최하여 제2경인선 사업의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 신청을 확정했다고 공동으로 밝혔다.

 
맹성규 의원은 이에 대해 지난 12월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진행한 사전타당성조사 결과 B/C 값이 1.10으로 높게 나와 사업 진행에 대한 근거가 확보된데 이어 24일 국토교통부가 사전타당성조사 결과에 문제가 없음을 확인하고 기획재정부에 예비타당성조사 진행을 신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는 작년 12월5일 인천시와 윤관석·맹성규·박찬대 의원실이 공동으로 제2경인선 추진을 위한 국회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국회와 인천시가 협업을 통해 국토교통부에 예비타당성조사 진행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설득하고 빠르게 사전타당성조사를 완료한 결과라고 전했다.

 

 

통상 B/C 값이 1이상일 경우 사업 진행의 경제적 타당성이 있는 것으로 보기 때문에 앞으로의 일정도 청신호가 예상되며,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기획재정부의 내부 심사를 거쳐 올해 상반기 중 예비타당성조사 진행 여부가 결정 될 전망이다.

 

이에 윤관석 의원은 “제2경인선은 인천지역 시민들의 교통 불편해소와 삶의 질 개선은 물론 지역경제 발전에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여당 간사로서 제2경인선이 조속히 건설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역할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맹성규 의원은 “인천 서남부권 주민들의 서울 접근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는 수도권 광역 교통의 일대 혁명이 시작되었다”며, “지난 30년 동안 공직에 있으며 쌓은 역량으로 남동구민들의 열망을 담아 제2경인선 건설을 조속히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박찬대 의원은 “제2경인선은 대중교통 인프라가 부족한 연수구 등 인천 서남부 시민들에게 교통 혁명이 될 것”이라며, “사업성이 확인된 만큼 저를 포함한 정치권, 인천시 등이 정부를 견인해 제2경인선이 조기에 착공될 수 있도록 해 지역 숙원 사업인 청학역 신설을 앞당기겠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한편, 제2경인선 건설 사업은 2028년까지 총 사업비 1조 1,341억원(국비 70%, 지방비 30%)을 투입해 구로차량기지 이전 종점부터 청학사거리까지를 잇는 광역철도 사업으로 남동구 논현동에서 구로까지 20분대로 이동이 가능하게 되어 교통수요 편익은 총 1,032억원에 2조 8,097억원의 생산유발효과 및 17,412명의 고용유발효과가 있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는 사업이다.  

 

[나눔일보 = 조장훈 대표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i/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