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병관 의원, '시간선택제 채용 공무원' 제도 개선 환영

"내실 있는 운영에 정부부처의 지속적 관심과 노력 기대"

- 작게+ 크게

조장훈
기사입력 2019-01-23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의원(성남 분당갑) 23일 시간선택제 채용 공무원의 근무시간 선택범위 확대 등 제도 개선을 환영하는 논평을 냈다.

 

 

김 의원은 '지금까지 공무원 사회에서 각종 차별을 받아온 시간선택제 채용공무원의 근무시간 선택범위를 주 35시간까지 확대하고, 근속승진에 필요한 시간 단축과 전보기준 완화 등 제도가 개선될 전망'이라며. "행정안전부와 인사혁신처의 의미 있는 결단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어서 "시간선택제 공무원제도는 박근혜 정부 시절 '전일제 근무가 곤란한 사람들에게 근무시간을 선택하여 차별받지 않고 일할 수 있는 양질의 일자리를 정부가 선도적으로 제공할 필요성'으로 도입'되었으나 '시간선택제 채용형·전환형·임기제 세 가지 공무원제도 중 채용형의 경우에는 주 25시간 이상 근무할 수 없어 사실상 시간을 선택할 수 없었고 전일제 공무원으로 전환도 불가능했다."며, "이로 인해 시간선택제 채용공무원은 신분에서 일반직공무원임에도 근무환경과 업무분장 등 현장에서 차별 대우를 받아왔다."고 지적하고, "국회와 현장에서 지속적으로 문제제기를 하였고, 오늘 이러한 목소리가 결실을 이루게 되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 의원은 "이번 개선안이 시간선택제 제도의 본 취지에 부합하는 ‘양질의 일자리’로 거듭나는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며, "또한 여기서 그치지 않고 시간선택제 공무원제도가 내실 있는 제도로 운영될 수 있도록 정부부처의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대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나눔일보 = 조장훈 대표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