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포토]권영진 대구시장, 폐지줍는 어르신께 방한용품 전달

"최근 폐지가격 대폭 하락, 생활비 충당도 어렵고 추운겨울에는 몸과 마음이 더 힘들다"

- 작게+ 크게

강현아
기사입력 2019-01-18

대구시는 매서운 추위에 폐지를 줍는 취약계층 어르신들에게 21일부터 보온장갑(900켤레)과 방한 후드기모 넥워머(900개)를 지급해 어르신들이 따뜻하고 안전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지원한다.

 

 

대구시는 맨살로 추위에 맞서가며 폐지를 줍는 취약계층 어르신 900여명에게 재해구호기금으로 보온장갑과 방한 마스크, 모자, 넥워머기능을 동시에 갖춘 고기능성 방한용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국민기초수급자 등 구·군에서 추천을 받은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21일부터 행정복지센터에서 배부한다.

 

대구시 중구 동인동에 거주하는 김모 할머니(76세)는 겨울에도 새벽 5시에 일어나서 찬공기와 칼바람을 맞으며 폐지와 돈이 될 만한 재활용품을 수거하여 생계를 꾸려나간다. 김 할머니는 “최근 폐지가격이 대폭 하락해 생활비 충당도 어렵고, 추운겨울에는 몸과 마음이 더 힘들다”고 고충을 털어놓는다.

 

 

권영진 시장은 18일 오전 8시 30분 동인고물상을 방문해 폐지 줍는 어르신들을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권영진 시장은 이 자리에서 “앞으로도 소외된 취약계층 어르신들이 외로움과 불편함이 없이 생활하실 수 있도록 실질적인도움이 되도록 세심하게 보살피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시는 2016년도부터 교통사고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폐지수거 어르신들을 위하여 생명의 끈 단디바 4,000여개를 지급해 좋은 호응을 얻고 있다. 

 

[나눔일보 = 강현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