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신복위, 2018년 지자체 협약 소액금융지원 총 123억원… 채무조정 성실상환자 대상

서울, 부산, 대전, 광주, 경기, 경북 6개 시·도 참여

- 작게+ 크게

조장훈
기사입력 2019-01-15

꽃집 일용직으로 근로하던 김상환(가명, 여, 44세)씨는 최근 무허가 건물에거주하던 모친이 강제퇴거 명령을 받게 되면서 모친의 거주지 마련을 위해 긴급자금이 필요했다. 신용회복지원중이던 김상환씨는 신용등급이 낮아 제도권금융기관 대출이 거절되었으나 신용회복위원회를 통해 광주광역시에서 지원한기금으로 운영되는 “광주 빛고을론”을 알게 되었고, 연3% 금리로 500만원을 대출받아 모친의 이사비용 및 보증금을 마련할 수 있었다.
 
편의점에서 근무하는 최상환(가명, 여, 26세)씨는 지인의 금융사기 피해로 인해 발생된 채무를 상환하지 못하여 신용회복 채무조정중이었으며, 어린시절부터 고질적으로 앓아온 턱관절 질환으로 수술치료비가 필요하여 금융기관 대출을 알아보았으나, 불안정한 소득과 신용등급이 낮아 대출이 거절됐다. 하지만 최씨는 신용회복위원회를 통해 대전시에서 지원한 기금으로 운영되는 ”대전 드림론“을 알게 돼 연 3.5% 금리로 300만원을 대출받아 수술비 및 치료비용을 댈 수 있었다.

 


신용회복위원회(위원장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 원장 겸직, 이하 '신복위')는 2018년 중 6개 지방자치단체와 금융지원 협약에 따라 신용회복 채무조정 성실상환자4,073명에게 123억 원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6개 지방자치단체는 서울특별시 625명 (20억원), 대전광역시 417명 (13억원), 부산광역시 720명 (20억원), 광주광역시 474명 (15억원), 경상북도 975명 (27억원), 경기도 862명 (28억원) 등이다.

 

신용회복 채무조정 확정자의 경우 제도권 금융 이용이 어려워 긴급자금 필요시 자금마련에 어려움을 겪는다. 하지만 신복위와 금융지원협약을 맺은 6개 시도의 경우, 금융지원을 통해 관내에 거주하고 있는 채무조정 성실상환자들에게 긴급자금을 지원함으로써 지역주민의 금융애로를 해소하고 경제적 재기를 지원하고 있다.

 

신용회복위원회는 "위 6개 지역 외의 지방자치단체와도 추가 협약을 추진하고있다"며, "지방자치단체 내에 거주하고 있는 신용회복 성실상환자들에게 지속적인 소액금융을 지원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의 적극적 협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나눔일보 = 조장훈 대표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