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포토]배봉산 해맞이 명소 각광, 새해 소원 기원 7000명 인파 '북적'

배봉산 정상부 근린공원 조성…새해 첫날부터 해맞이 인파 가득

- 작게+ 크게

조영자
기사입력 2019-01-10

동대문구 배봉산이 새로운 도심 속 새해 해맞이 명소로 각광을 받고 있다.

 

 

“무려 7,000명이 넘는 주민들이 배봉산 해맞이 행사를 찾아 떡국을 먹고 새해 해맞이를 함께했습니다”


10일 진행된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 ‘확대간부회의’에서 최소정 전농2동장은 ‘2019 배봉산 해맞이’ 행사 결과를 이처럼 보고했다.

 

 

배봉산 정상에 있던 군부대 이전 후 지난해 7월 조성이 완료된 배봉산 정상부 근린공원은 서울 도심에 위치하면서도 동서남북 사방으로 시야가 시원하게 트여 있어 해맞이 장소로는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이 때문에 황금돼지의 해, 기해년을 맞이하는 첫날, 붉게 떠오르는 기해년 첫 해의 힘찬 기운을 느끼기 위해 7천 명이 넘는 주민들이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새벽 일찍부터 ‘2019 배봉산 해맞이’ 행사가 열리는 배봉산을 찾았다.


구는 지난해에 큰 사랑을 받았던 ‘새해 복(福) 떡국’ 나눔행사를 올해도 전농2동 마을행사추진위원회 주관으로 진행해, 한파 속에 배봉산을 찾은 주민들이 추위를 녹일 수 있도록 정성을 들여 준비한 떡국을 제공했다.
이날 새벽 6시부터 제공된 떡국은 마감시간인 오전 9시가 되기도 전에 준비했던 7,000인분이 모두 동이 나, 배봉산 해맞이 행사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구는 떡국 나눔행사 외에도 기해년의 상징인 돼지 캐릭터와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토존, 새해인사와 덕담을 써주는 이벤트 등의 풍성하고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해 해맞이 행사장을 찾은 주민들에게 뜻깊은 새해 첫날을 선물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새해에도 우리 구민들께서 원하시는 모든 일이 이루어지고 행복하시기 바란다”며, “앞으로 배봉산이 서울 도심 속 최고의 해맞이 명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가꿔 나가겠다”고 말했다.

 

[나눔일보 = 조영자 선임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