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파르나스호텔㈜ 희망의 크리스마스 트리 자선행사, 16년째 사랑의열매 기부금 전달

"사회적 책임과 나눔활동 앞장"

- 작게+ 크게

조영자
기사입력 2019-01-10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와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를 소유 및 운영 중인 파르나스호텔㈜는 지난 9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윤영석, 이하 서울 사랑의 열매)에 기부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진행된 기부금 전달식은 호텔 로비 희망의 크리스마스 트리 앞에서 진행되었으며, 권익범 파르나스호텔㈜ 대표이사, 황후영 서울 사랑의열매 사무처장 등이 참석해 기부금을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다.

 

2003년부터 16년째 매년 연말에 진행하는 특급 호텔 업계 대표 자선행사인 희망의 크리스마스 트리(Christmas Tree of Hope)는 200개의 낙상홍 화병으로 특별 제작되었으며, 각 화병에 후원사의 로고 또는 후견인이 원하는 ‘사랑의 카드’를 부착하여 호텔 로비에 전시되었다.

 

희망의 크리스마스 트리를 통해 모아진 기부금은 강남구와 서울 사랑의열매에서 진행하는 “2019희망온돌 따뜻한겨울나기” 사업 행사의 일환으로, 모두 강남구 저소득층 주민을 위해 쓰여질 예정이다.

 

권익범 파르나스호텔㈜ 대표이사는 “앞으로도 희망의 크리스마스 트리를 비롯해 따뜻한 나눔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하여 지속적으로 지역사회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후영 서울 사랑의열매 사무처장은 “나눔문화 활성화를 위해 16년간 특별한 나눔으로 희망의 크리스마스 트리처럼 따뜻한 겨울에 힘이 되어주신 파르나스호텔(주)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 며 “보내주신 훈훈한 마음과 나눔의 뜻이 우리 지역사회에 소중한 변화를 만들어 가는데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와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는 자선행사에 이외에도 지역사회를 위해 직접 담근 김장김치 1,000kg 등을 기부하였으며, 2018년 전 세계적 환경자문기관 ‘얼스체크’ 에서 국내 최초로 5년 연속 골드레벨을 획득하는 등 사회적 책임과 나눔활동에도 앞장서고 있다.

 

[나눔일보 = 조영자 선임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