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포토]반갑다 추위! 2019년 대구 ‘전국새해알몸마라톤대회’

혹한의 추위를 이기고 ‘황금돼지의 해’ 2019년의 꿈과 희망을 가슴에!

- 작게+ 크게

강현아
기사입력 2019-01-06

혹한의 추위를 알몸으로 이겨내는 열정의 마라토너들이 한자리에 모여 새해 시작을 알리는 ‘제12회 전국새해알몸마라톤대회’가 6일 오전 9시 30분부터 대구 두류공원 일대에서 열렸다.

 

 

새해 소망을 담아 한해를 힘차게 열자는 의미로 개최된 이번 대회에는 역대최대 규모인 932명의 동호인들이 참가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9시 30분 두류야구장에서 열린 개회식을 시작으로 두류공원 주변 구간을 힘차게달렸다.

 

매년 첫 번째 일요일에 개최되는 전국새해알몸라톤대회는 2008년에 창설되어 회를 거듭할수록 참가하는 동호인들이 늘어나면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으며, 5km, 10km코스를 청년부, 장년부로 구분하여 진행하는데 여자는 자유복장, 남자는 반드시 상의를 벗고 참가해야 한다. 또한, 이 대회는 참가자의 희망과 꿈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에게 전할 다양한 메시지를 가슴에 새겨 새해 각오를 다진다.

 

 

이 대회의 올해 최고령 참가자는 이규석(88세, 5km)옹, 최연소자는 가족과 함께 참가한 김민서(5세, 5km)양이며, 단체참가팀(66개)이 348명에 이르는 등 이색마라톤대회로 입지를 굳히고 있다.

 

대회구간은 두류야구장을 출발해 2․28기념탑을 지나 두류공원네거리~문화예술회관입구~두리봉삼거리~대성사삼거리~두류테니스장입구~이랜드입구사거리를 거쳐 2․28기념탑으로 돌아오는 5km 코스를 순환하는 코스로 진행됐다.

 

 

참가자들에게는 기념품과 메달, 기록증이 제공됐고, 참가 종목별로 5km(1위 15만원, 2위 10만원, 3위 5만원), 10km(1위 20만원, 2위 15만원, 3위 10만원)의 시상금이 주어졌다. 또한 추위를 녹이는 먹거리와 추첨에 따라 경품을 지급하는 등 훈훈한 뒷풀이 마당도 펼쳐졌다.

 

대구시 이상길 행정부시장은 “대구시민들 모두 2019 기해년 황금돼지처럼 찬란하게 빛나는 한해가 되시길 기원한다”고 밝히고 “대회 당일 10시부터 11시30분까지 두류공원 주변도로 차량 통행 일부 제한으로 인한 불편에도 불구하고 시민들의 협조와 양해로 대회가 원활히 치러졌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나눔일보 = 강현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