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포토]환경부-문화재청, 천연기념물 '산양' 서울 용마산 계속 서식 확인

안전한 겨울나기 지원 적설량 등 서식환경 조사 및 관계 기관과의 합동연구 착수

- 작게+ 크게

조영자
기사입력 2018-12-21

환경부(장관 조명래)와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지난 13일부터 양일간 용마산 합동조사 결과, 지난 6월 용마산에서 발견된 산양이 현재도 계속 용마산에서 서식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 지난 10월 24일 무인카메라에 포착된 용마산 서식 산양. 천연기념물 및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 보호종이다.

 

환경부 등 관계기관은 무인센서카메라에 8월부터 현재까지 매월 산양이 찍혀 있어 산양이 용마산에 지속적으로 서식해 온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조사는 환경부, 문화재청, 서울시, 서울시 중랑구청, 국립공원관리공단 합동으로 추진되었다. 합동 조사에 참여한 관계자들은 용마산‧망우산 일대의 산양 흔적을 조사하고 무인센서카메라를 확인하는 한편 산양의 것으로 추정되는 배설물 3점도 확보하였다.

 

환경부와 문화재청은 지난 6월 용마산 산양 첫 발견 이후 용마산의 양호한 서식조건을 고려하여 인위적인 간섭보다는 안정적 서식을 위한 관찰(모니터링)과 보호에 집중해 왔으며, 향후에도 겨울철 폭설 등 특이사항이 발생하지 않는 한 현재의 관리방향을 유지할 계획이다.

 

▲ 지난 11월 7일 무인카메라에 포착된 용마산 서식 산양     © 조영자선임기자 (사진=문화재청 제공)


한편, 환경부와 문화재청은 용마산을 포함한 ‘수도권 북부지역의 산양서식 실태 조사 및 보전방안 마련’을 위한 관계기관 합동용역을 올해 말부터 내년 말까지 추진한다.

 

양 기관은 이번 용역을 통해 ‘서울 용마산–남양주–포천–철원’까지 산양 서식실태, 이동경로 등을 조사하고 산림축 연결 등 보전에 필요한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정종선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용마산에 산양이 장기간 머물고 있어 이제는 서식지로 생각하는 것 같다“라면서, ”이제 용마산 산양의 겨울나기가 시작되므로, 안전한 서식을 위해 적설량 등 서식여건을 예의 주시하고, 보호조치가 필요한 경우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화재청 전기선 천연기념물과장은 “천연기념물이자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인 산양이 서울과 같이 예상치 못한 지역에서 확인되는 사례가 종종 있다”며 ”이러한 현상은 산양의 개체수가 증가하면서 자연스럽게 확산되는 것으로도 볼 수 있으므로 관계기관과 함께 수도권 북부지역 산양에 대해 조사하고 위협요인을 제거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눔일보 = 조영자 선임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i/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