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현희 의원, 가습기살균제 사건 등 공로 ‘2018 IJC의정발전' 감사패

언론의 발전과 알권리 충족 위해 '인터넷언론인연대' 임무 막중

- 작게+ 크게

최진희
기사입력 2018-12-15

[사진=인터넷언론인연대]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전현희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강남을)이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구제 노력 등의 공을 인정받아 인터넷언론인연대(상임회장 조장훈)가 수여하는 ‘2018 IJC의정발전' 감사패를 받았다.

 

 

전현희 의원은 앞서 지난 9일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린 창립 1주년 행사에서 밝힌 축사를 통해 “인터넷과 ICT 기술은 언론 환경도 혁신적으로 바꿔놓았다”면서 “현재 각 언론은 지면과 방송을 넘어 인터넷을 통해 세계 각지에서 발생하는 사실을 거의 실시간으로 전달하고 있다. 단순한 사실 전달을 넘어, 배경 설명과 심도 있는 분석, 미래에 대한 전망까지 인터넷을 통해 독자들에게 즉각적으로 전달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인터넷언론의 변화는 여전히 진행중”이라면서 “언론의 발전과 온 국민의 알권리 충족이라는 떼놓을 수 없는 두 과제를 이루기 위해서는 인터넷언론인연대의 임무가 막중하다. 창립 1주년을 넘어 5년, 10년이 될 때까지 연대와 언론인 여러분들의 건승을 기원한다”고 축하했다.

 

한편 전현희 의원은 지난 12일 환경부가 전 의원의 국정감사 지적을 받아들여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특별구제계정 신규 지원대상을 늘린 것은 평가하지만, 여전히 미흡하다며 피해자 지원 범위가 더욱 확대돼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다시 한 번 가습기 살균제 사건에 대해 관심을 기울였다.

 

앞서 전현희 의원은 환경부 국정감사에서, 올해 10월 5일 기준 피해 신청자 6,160명 중 지원 대상자가 679명에 불과하며, 1,250억원의 구제 기금을 쌓아놓고도 8.4%(105억원)밖에 지급하지 않고 있음을 지적한 바 있다.

 

전현희 의원은 “국정감사의 지적을 반영하여 피해자 구제 대상 범위를 기존에 비해 확대한 것은 평가할 만하지만, 여전히 너무 많은 피해 신청자의 대부분이 환경부의 지원 대상에서 배제되어 고통 받고 있고, 구제 계정 지급의 문턱이 높다”고 평가했다.

 

또한 “국정감사에서 환경부가 답변했듯 특별구제계정은 기업이 사회적 책임을 인정하며 납부한 기금이므로 구상을 전제하거나 인과관계를 규명하는 등 엄격한 지원조건을 적용해서는 안 된다”면서 “구제 계정의 지급도 더욱 문턱을 낮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나눔일보 = 최진희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i/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