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포토]완도군, 해풍 맞고 자란 유자 수확

- 작게+ 크게

오승국
기사입력 2018-11-27

완도군이 유자 수확에 분주하다. 유자는 비타민C가 레몬보다 3배 이상 많아 감기 예방에 좋고, 무기질과 유기산이 많이 함유돼 있어 피로와 노화를 방지하는데 도움이 된다. 일조량이 풍부하고 바다와 인접하고 있어 해풍을 맞고 자란 완도 유자는 특히 껍질이 두껍고 짙은 향과 맛이 뛰어나 해마다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많다.

 

 

완도군의 고금, 금일 등 유자를 재배하고 있는 농가는 총 353개로 올해 2천 2백 톤이 생산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유자 가격은 10kg당 4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완도군에서는 고품질 유자 안전 생산을 위한 수확 후 관리 및 월동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아울러 친환경 유자 생산을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고 유자 가공 상품 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중이다.
 

 

한편 지난 2월, 완도군의 섬바다식품(대표 김윤혜)이 미국 뉴욕 소재의 GREEN VILLAGE USA INC와 유자차, 유자 원액, 유자 음료 등 유자 가공품 등을 수출하는 계약을 체결하는 등 완도 유자는 해외 시장에서도 선호도가 높다.  

 

[나눔일보 = 오승국 선임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