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국감2018]이상헌 의원, '군함도 강제징용 적시' 유네스코에 강력 요청해야

위안부 기록물 세계기록유산 등재 지원도 촉구

- 작게+ 크게

조장훈대표기자
기사입력 2018-10-16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울산 북구,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은 16일 진행된 문화재청 국정감사에서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일본 군함도와 관련해 군함도에서 일어났던 강제징용 사실이 안내될 수 있도록 정부가 더욱 적극적으로 요청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동원 연구자로 잘 알려진 하야시 에이다이(林えいだい)씨가 지난해 8월 국가기록원에 기증한 자료 6천여점에 포함된 '군함도' 사진. 군함도는 미츠비시(三菱)가 1890년 사들여 개발한 해저 탄광으로 혹독한 노동조건 탓에 ‘감옥섬’, ‘지옥섬’으로 불렸다.     © 조장훈대표기자 (사진=나눔일보db/행정안전부 제공)

 

이상헌 의원은 “일본이 군함도를 세계유산으로 등재할 때만 해도 강제징용 등 전체적인 역사에 대해 모두 안내해야 한다는 조건이 있었지만 일본이 두루뭉술한 이행계획을 제출하면서 계속 시간 끌기를 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어 “본래는 작년까지 약속이 이행되었어야 하지만, 일본은 이행계획을 제출하는데 그쳤고, 이마저도 부족한 내용으로 제출되어 유네스코에서 내년까지 다시 이행 현황을 제출하라고 했다”며 문화재청장에게 외교부와 협력해 유네스코에서 좀 더 적극적으로 일본이 의무사항을 이행할 수 있도록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군함도 문제와 더불어 위안부 기록물 세계기록유산 등재 역시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상헌 의원은 “일본이 노골적으로 위안부 기록물의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방해하고 있고, 일본이 직접 심사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치고 있다”며 “이대로 간다면, 위안부 기록물의 세계기록유산 등재는 더욱 요원해 질 것”이라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이 의원은 질의를 마치며 “문화재청이 유네스코는 전문부서인만큼 외교부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두 문제를 해결해 달라”고 촉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