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유성엽 의원, 재정정보원 자료 유출 '기재부 몸집 부풀리기' 결과

대 원장 2명 모두 기재부 고위 관료 출신, 세금으로‘퇴직 후 갈 곳’만든 결과

- 작게+ 크게

조장훈대표기자
기사입력 2018-09-21

재정정보원의 국가 자료 유출은 무분별한 공공기관 설립이 자초한 결과 라는 지적이 나왔다.

 

유성엽(민주평화당, 기획재정위원회) 의원은 재정정보원의 청와대 등 국가기관 행정정보유출 사건에 대하여 “세금으로 무능하고 비대한 공공기관 만들기에 혈안이 되어있는 공무원들의 민낯을 보여주는 대표 사례”라고 지적했다.

 

 

유 의원에 따르면, 한국재정정보원의 1년 예산은 429억원으로서 이 중 인건비 등 기관운영에 드는 비용만 219억이 사용된다. 이는 사업비보다도 기관 자체 운영비가 더 많이 드는 것으로서, 비대한 공공기관에서만 볼 수 있는 기형적인 형태이다. 또한 직원 1인당 평균 보수액은 작년 기준 수당과 성과상여금 포함 연간 6,700만원에 달하는데, 신생기관이라 평균 근속기간이 1.4년에 불과함을 감안하면 지나치게 후한 ‘신의 직장’중 하나이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는 1년간 겨우 3건의 정보를 제공하였으면서도, 연봉 1억원에 달하는 연구원 16명을 신규채용해 지적을 받은 적이 있다.

 

유성엽 의원은 "더 큰 문제는 디지털예산회계시스템(dBrain)과 국고보조금통합관리시스템(e나라도움)를 전문적으로 운영하고자 만들어낸 공공기관임에도 불구하고, 그 본연의 업무는 게을리하고 소위 퇴직공무원 자리 만들기에만 급급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당초 민간에 위탁되어 있던 업무를 가져와 굳이 기재부 산하 준정부기관을 만들면서까지 수행하겠다는 과정에서 기재부 고위관료의 ‘퇴직 후 직장’을 만들어 주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있었고, 이를 증명이나 하듯 현재까지 전현직 두명의 원장이 모두 기재부 고위관료 출신으로 임명되었다는 것이다.

 

▲ 재정정보원 설립 국회심의 당시 기재부 답변     © 조장훈대표기자 (자료=유성엽의원실 제공)

 

이와 관련하여 유 의원은 2013년 8월 한국재정정보원 설립에 관한 법안이 국회에 제출될 당시에도 이미 기재부의 몸집 부풀리기라는 지적에 대해, 기재부는 “현재 민간위탁업체를 통해서 사용하고 있는데, 재정정보가 유출될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서 출연기관으로 만든다”고 하였고, 현재 민간에 위탁 중인데 아직 사고가 난적도 없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이 부분은 절대 사고가 나면 안 되는 부분이기 때문이다”고 답한 적 있다고 밝혔다.

 

결국 사고 한번 안 나던 민간 위탁 사업을 소위 기재부 고위 관료들의 ‘퇴직 후 갈 곳’만들어주기 위해 무리하게 공공기관으로 만들었고, 안일한 사고와 방만한 경영으로‘결코 사고가 나서는 안 되는 부분’에서 사고를 부추긴 꼴이 되었다는 것이 유 의원의 지적이다.

 

유 의원은 “인건비를 제외한 사업예산 중 약 10%인 21억 3천만원과 19명의 담당인력이 사이버안전에 사용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보안 시스템 구멍이 발생한다는 것은 민간기업이라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꼬집으며 “이번 사태가 벌어진 것은 전적으로 공무원의 탐욕과 공공기관 특유의 방만하고 안일한 경영이 낳은 예견된 결과”라고 성토했다.

 

또한 “자기들 자리보전 하겠다고 사고 한번 안내던 민간업체를 제외하고 혈세를 낭비하면서까지 만들어낸 공공기관이 오히려 사고를 냈으니 기재부는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며, “차제에 한국재정정보원의 존속 이유에 대해서 면밀히 검토해보고, 필요 없다면 과감히 줄여나가는 것이 올바른 자세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