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남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통합검사실 개소식 개최

별도 운영되던 검사실 한곳에…보다 정확하고 효율적인 검체 검사 가능

- 작게+ 크게

강현아기자
기사입력 2018-09-06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이삼용)이 기존에 별도로 운영되던 검사실을 통합한 진단검사의학과 통합검사실을 새롭게 개소함에 따라, 환자 검체의 검사에 대한 보다 정확하고 효율적인 의료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진단검사의학과 검사실은 환자의 인체에서 유래된 각종 검체에 대해 최신 의학 지식 및 기술을 토대로 최상의 검사를 시행함으로써 질병 진단이나 치료 효과 판정 등에 주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전남대병원은 그간 병원 내 다른 공간에서 별도로 운영됐던 응급검사실·분자진단검사실·혈액은행 및 헌혈실 등을 한 곳에 모아 본격적인 통합 시스템을 가동하게 됐다.

 

이로써 지금까지 다소 복잡했던 검사체계는 검사코드 일원화, 중복된 장비 축소, 최첨단 시스템 가동 등으로 예전보다 훨씬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탈바꿈했다. 아울러 환자에게는 최선의 진료가 이뤄질 수 있는 과학적이고 정확한 검사결과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또 분자진단 검사실 등에 대해서는 최첨단 음압장치를 설치, 검사 과정에서 혹시 발생될 수 있는 감염사고에 대해서도 철저한 예방 시스템을 갖췄다.

 

새 모습을 갖춘 진단검사의학과 검사실은 6일 전남대어린이병원 3층 중앙검사실에서 이삼용 병원장과 신종희 과장 등 병원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통합 개소식을 가졌다.

 

이삼용 병원장은 인사말에서 “이번 검사실 통합으로 그간 각종 검사실이 따로 운영됨에 따라 발생했던 비효율적인 부문들을 대부분 해소하게 됐다” 면서 “앞으로 질병 진단이나 치료 효과 판정에 보다 빠르고 정확한 검체 결과를 제시함으로써 병원 전체적인 의료서비스 향상에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 된다”고 말했다.

 

개소식에 이어 이날 오후 2시부터 광주 프라도호텔에서 전남의대 진단검사의학교실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심포지엄은 대구가톨릭의대·서울의과학연구소·성균관의대·원광대의대·동아대의대·계명대의대 등 에서 저명한 진단검사의학 교수들이 참석해 최신 학문 및 연구 분야에 대한 발표와 열띤 토론으로 5시간 동안 진행됐다. 심포지엄 마지막 순서에는 전남대의대 진단검사의학교실사(史) 3집 발간 기념식이 함께 열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나눔일보. All rights reserved.